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KBS '뉴스9' 이소정 앵커 "첫 여성앵커, 과감한 선택"

송고시간2019-11-27 15:5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종명 보도본부장 "새로운 형태의 저널리즘에 도전"

이소정 KBS '뉴스9' 앵커
이소정 KBS '뉴스9' 앵커

[KBS 제공]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지상파 최초로 첫 여성 메인뉴스 앵커가 된 이소정 KBS 기자가 "과감한 변화, 선택 자체가 주는 메시지에 주목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앵커는 27일 서울 여의도 KBS 사옥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탁 소식을 듣고) 나 자신도 KBS의 과감한 선택에 놀랐다"고 밝혔다.

국내 방송사 대부분은 중년의 남성 앵커-젊은 여성 앵커 조합으로 메인 뉴스를 진행한다. 오랫동안 굳어진 방송가 관행이지만 여성계와 시민사회에서는 시대적 감수성에 뒤떨어진다는 비판이 끊이지 않았다.

아울러 최근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관리인 인터뷰와 독도 헬기 추락사고 보도 논란 등 잇따라 부침을 겪는 KBS로선 이번 앵커 교체가 '근본적 혁신'으로 가는 첫 단계에 해당한다.

이 앵커는 "단순히 앵커만 바뀌는 게 아니라 보도국 전체가 변화의 고민, 치열한 성찰을 하고 있다"면서 "하나하나 짚어가면서 공동체의 문제점이 뭔지 알아보고, 해결하는 장을 마련하는 게 스토리텔링이다. 그런 시도들을 계속하다 보면 뉴스 포맷도 바뀌지 않을까"라고 말하며 더 큰 변화를 예고했다.

이소정 KBS '뉴스9' 앵커(왼쪽)와 최동석 아나운서
이소정 KBS '뉴스9' 앵커(왼쪽)와 최동석 아나운서

[KBS 제공]

이 앵커는 최근 KBS 뉴스 보도를 향한 비판에 대해 "유독 시청자분들이 KBS에 쓴소리를 해주시는 건 기대하는 게 많았기 때문인 것 같다"라며 "정보의 홍수 속에서 KBS가 공영방송으로서 중심을 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엄경철 신임 통합뉴스룸 국장(보도국장)이 내세운 점진적 출입처 제도 폐지에 대해서도 "출입처에서 기관이 주는 보도자료에 근거한 기사는 수십번씩 볼 수 있다. KBS는 그것과는 다른 시각의 기사를 써보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날 간담회엔 김종명 보도본부장과 엄 국장도 참석했다. 김 본부장은 "수용자들이 뉴스에 관여하고 싶어하고 취재에 엄밀함을 요구하는 시대다. 그에 부응하기 위한 새로운 저널리즘을 KBS가 찾아보자, 그 시작으로 필요한 게 이소정 앵커가 아니었나 싶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앵커 발탁 배경에 대해 "전혀 새로운 형태의 저널리즘, 뉴스 전달체계에 도전해보겠다는 의지가 담겨 있다"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김종명 KBS 보도본부장
김종명 KBS 보도본부장

[KBS 제공]

이소정 앵커와 함께 하는 '뉴스9' 남성 앵커는 최동석 아나운서가 맡는다. 주말 '뉴스9'은 30대 정연욱 기자와 박지원 아나운서가 남녀 앵커로 선발돼 '젊음'을 지향한다.

재난방송 주관 방송사인 KBS는 김태욱 앵커와 이승현 아나운서를 '뉴스12'에 배치하고 재난방송에서 낮 뉴스 역할을 확대할 계획이다. 평일 아침 '뉴스광장'은 박주경 앵커와 김도연 아나운서가, 주말 '뉴스광장'은 위재천 기자가 진행한다.

nor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