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증권·금융 역사 한눈에…부산 금융단지에 박물관 잇달아 개관

송고시간2019-11-30 09:53

댓글

거래소 이어 예탁원 증권박물관 내달 4일 문 열어

부산증권박물관 조감도
부산증권박물관 조감도

[예탁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증권과 금융 역사를 배울 수 있는 박물관이 부산 문현금융단지에 잇달아 들어선다.

예탁결제원은 내달 4일 문현금융단지에 '부산증권박물관'을 개관한다고 30일 밝혔다.

2천500여㎡ 규모 증권박물관은 '증권이 만든 세상, 경제를 꽃 피우다'라는 주제에 맞춰 증권 관련 세계경제사, 한국 증권발행 역사와 문화 등을 소개한다.

박물관은 3개 구역으로 나뉜다.

1구역에서는 대항해 시대와 상업 경제, 네덜란드 황금시대를 연 증권, 세계 각국 자본시장 형성, 우리나라에 도입된 증권 제도를 알 수 있다.

2구역은 증권시장 재건을 위한 노력의 시기, 경제성장을 위한 자본시장 육성 시기, 기업 성장과 자본시장 개방 시기, 금융위기 극복과 자본시장 선진화 시기 등 주제로 꾸며진다.

3구역은 전자증권, 크라우드펀딩, 주제관, 금융도서관 등으로 구성된다.

박물관에는 별도 교육실도 마련된다.

이에 앞서 지난 4월에는 거래소가 국제금융센터(BIFC) 51층에 자본시장 역사박물관을 마련했다.

한국거래소 '자본시장 역사박물관'
한국거래소 '자본시장 역사박물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거래소는 2014년부터 운영해 오던 홍보관을 확대 개편해 부산시에 박물관으로 정식 등록했다.

2천여㎡ 공간에 전시실, 전문도서관, 수장고, 금융교육실 등을 갖춘 박물관은 지역 주민과 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금융교육 장소로 활용되고 있다.

이 박물관에는 1956년 3월 대한증권거래소 출범 때 내걸린 현판을 비롯해 유물 530점이 전시돼 있다.

국제금융센터 옆 BNK부산은행에도 은행 역사와 금융 교육을 받을 수 있는 금융역사관이 자리해 있다.

부산은행의 52년 역사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고, 각종 금융교육도 받을 수 있는 곳으로 올해 들어 지금까지 7천여명이 방문했다.

pc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