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15개월간 500명 '초인종'…알고보니 美스토커의 괴롭힘

송고시간2019-11-29 17:0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하와이 남성, 유타 가정집 주소로 가짜 주문 퍼부어 배달원 등 '줄방문'

'마약과 성매매 구한다' 거짓 광고에 "등 뒤 조심해라" 협박메일까지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견인, 집수리, 열쇠, 하수구, 음식 배달 등의 전화 받고 오셨다면 경찰에 신고하세요. 저희도 피해자입니다.'

미국 유타주 솔트레이크 북부의 한 가정집에 장난 전화 등을 받고 찾아온 방문객이 줄을 잇자 집주인은 입구에 이렇게 적힌 커다란 노란 간판을 내걸었다.

이렇게 지난해 8월부터 약 15개월간 초인종을 누른 사람이 500명에 달한다며 집주인은 한숨을 쉬었다.

미행
미행

[이태호 제작] 일러스트

범인은 하와이에 거주하는 44세의 로렌 오카무라로 밝혀졌다. 가짜 주문을 넣어서 음식 배달원이나 배관 수리공 등이 집에 거주하는 여성과 그 아버지를 찾아오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CNN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는 미국판 벼룩시장인 '크레이그리스트'에 이 집 주소를 올리며 '마약과 성매매를 원한다'라고까지 적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오카무라는 유타주의 이 여성에게 "한쪽 눈은 뜨고 자고, 등 뒤를 조심해라. 네 바보 같은 아버지와 미친 어머니를 지켜보고 있다"는 협박 메일을 보내기도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또 지난 1월에는 하루에도 몇차례씩 음성 메일 폭탄을 보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심지어 법원이 가족에 대한 접근 금지 명령을 내렸는데도 오카무라는 개의치 않고 스토킹을 멈추지 않았다.

경찰은 구체적인 범행 동기를 밝히지는 않았지만, 무작위로 피해자 가족을 찍은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기자회견에서 "이번 사건은 정말 극단적인 스토킹 범죄"라며 "이번 범죄로 피해자 가족뿐만 아니라 이웃까지도 피해를 봤다"고 말했다.

결국 오카무라는 지난 22일 사이버 스토킹과 성매매, 협박 등의 혐의로 하와이에서 구속돼 유타에서 재판을 받게 됐다.

aayys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