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60댓글페이지로 이동

'민식이' 부모, 나경원에 "왜 아이들을 협상카드로 쓰냐" 격분

송고시간2019-11-29 19:45

댓글60댓글페이지로 이동

나경원 '민식이법 통과 후 필리버스터 기회 달라' 발언에 피해 부모들 기자회견

이재정·홍익표, 과거사법 처리 촉구 피켓시위

(서울=연합뉴스) 김여솔 기자 = 자유한국당의 필리버스터 결정으로 29일 본회의가 사실상 무산되면서 어린이 안전 관련법 통과를 요구해오던 피해 어린이 부모들은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에 "왜 아이들을 협상 카드로 쓰냐"며 강하게 항의했다.

호소하는 고 김민식 군 어머니
호소하는 고 김민식 군 어머니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어린이 교통사고 피해자 부모 기자회견에서 고 김민식 군의 어머니(왼쪽)가 호소하고 있다. 스쿨존에 과속카메라 설치를 의무화하는 내용의 도로교통법 개정안, 일명 '민식이법'은 이날 본회의에서 처리될 예정이었으나 개회가 지연되면서 오늘 통과가 불투명해졌다. 2019.11.29 jeong@yna.co.kr

이날 오후 고(故) 김민식·김태호 군, 이해인 양의 부모는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스쿨존에 과속카메라 설치를 의무화하는 내용의 도로교통법 개정안인 일명 '민식이법' 등의 통과가 불투명해진 상황을 놓고 강하게 규탄했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본회의를 개의해 민식이법을 통과시킨 다음 필리버스터의 기회를 달라"며 "다만 국회의장이 선거법을 직권상정 안 하겠다는 약속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민식 군의 어머니 박초희 씨는 "왜 우리 민식이가 그들의 협상카드가 돼야 하는지 잘 모르겠다"며 "우리 아이들을 절대 협상 카드로 쓰지 말라. 사과를 받을 것"이라고 울먹이며 호소했다.

아버지 김태양 씨는 "이미 억울하게 죽은 아이들을 두 번 죽였다"며 "선거법과 아이들의 법안을 바꾸는 것, 그게 과연 사람으로서 할 짓이냐"고 비판했다.

'민식이' 엄마, 나경원에 "무릎까지 꿇었는데 꼭 사과받겠다"…울분 터뜨려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해인 양의 아버지 이윤철 씨는 "선거 때 되면 표를 받으려고 국민 앞에 굽신거리고, 지금은 국민이 무릎 꿇어야 하는 이 상황이 도저히 이해가 안 된다"며 "분명히 똑바로 나 원내대표가 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인 더불어민주당 이재정·홍익표 의원은 이날 오후 내내 국회 로텐더홀에서 한국당 의원들을 향해 부산 형제복지원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과거사법(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 기본법 일부개정법률안)' 처리를 촉구하는 피켓시위를 진행했다.

'형제복지원 과거사법' 처리 촉구하는 유가족
'형제복지원 과거사법' 처리 촉구하는 유가족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형제복지원 유가족들과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의원 등이 29일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형제복지원의 진상을 규명할 과거사법 개정안의 처리를 자유한국당 나경원 대표에게 촉구하고 있다. 2019.11.29 zjin@yna.co.kr

sol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