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1댓글페이지로 이동

이란서 '지독한 스모그'에 곳곳 휴교…"1만여명 응급실행"(종합)

송고시간2019-11-30 18:53

댓글1댓글페이지로 이동
심각한 대기오염에 마스크를 쓰고 거리에 나온 테헤란 시민
심각한 대기오염에 마스크를 쓰고 거리에 나온 테헤란 시민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수도 테헤란, 이스파한 등 이란 주요 도시에서 심각한 대기오염으로 30일(현지시간) 유치원부터 대학교까지 일제 휴교령이 내려졌다.

테헤란은 전날 공기질지수(AQI)가 170 이상을 기록한 데 이어 30일 오전 현재 시내 중심부는 180까지 상승했다. AQI가 151 이상이면 모든 연령층의 건강을 해칠 수 있는 수준이다.

이슬람권인 이란은 주말이 목, 금요일이어서 토요일이 한 주의 시작이다.

테헤란 시 당국은 실외 활동을 최대한 자제하고, 차량을 이용하지 말라고 시민에게 당부했다.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에는 대기 오염으로 호흡이 곤란해지거나 심한 두통, 호흡기·심장 질환을 일으키는 시민을 긴급히 치료할 수 있도록 구급차를 배치했다.

이란 현지 언론에 따르면 유독 성분을 포함한 스모그 탓에 지난 한 주간 테헤란에서만 호흡기, 심장 질환 환자 5천여명이 응급실에서 치료받았다. 전국적으로는 응급실을 찾은 '대기오염 환자'가 약 1만3천명으로 집계됐다.

테헤란은 고도가 높은 분지 지형으로 바람이 불지 않는 데다 오래된 차량과 오토바이가 많고 시 외곽에 공업지대가 있는 탓에 전 세계적으로 대기 오염이 심각한 도시로 꼽힌다.

휘발유 품질이 좋지 않은 점도 대기오염의 원인으로 지목된다.

최근엔 지난 16일 눈이 온 이후에 눈·비가 내리지 않았고 겨울철 난방이 겹쳐 대기 오염이 심해진 것으로 보인다.

이달 13일에도 대기 오염으로 테헤란의 유치원과 초등학교가 임시 휴교했다.

30일 오전 대기오염이 심각한 테헤란 시내
30일 오전 대기오염이 심각한 테헤란 시내

[테헤란=연합뉴스]

hska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