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토트넘 UCL 역전승에 한몫한 볼보이, 선수단 식사에 초대

송고시간2019-12-01 13:2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토트넘 선수단 식사에 초청돼 모리뉴 감독, 손흥민 등과 만난 볼보이 하인스
토트넘 선수단 식사에 초청돼 모리뉴 감독, 손흥민 등과 만난 볼보이 하인스

[토트넘 트위터 캡처]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최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경기에서 날렵한 움직임으로 토트넘의 득점에 기여해 화제를 모은 볼보이가 선수단 식사에 초대받아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토트넘은 1일(한국시간) 본머스와의 2019-2020 프리미어리그 14라운드 홈 경기를 앞두고 소셜미디어를 통해 "볼보이 캘럼 하인스가 선수단의 경기 전 식사에 함께했다"고 전하며 사진을 게시했다.

하인스는 지난달 27일 올림피아코스(그리스)와의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홈 경기에서 후반 5분 해리 케인이 2-2를 만드는 동점 골을 터뜨릴 때 힘을 보태 관심을 끈 볼보이다.

공이 터치라인 밖으로 나가자 하인스는 재빠르게 공을 잡아 세르주 오리에에게 전달했고, 토트넘은 신속하게 공격을 이어가 동점 골을 뽑아냈다.

이 동점 골을 발판 삼아 토트넘은 4-2로 역전승하며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를 통과했다.

모리뉴 감독이 다가가 하이파이브와 포옹을 해 고마운 마음을 전하는 장면이 전파를 타고, 경기 후 인터뷰에서도 "그는 경기를 이해하고 읽었으며 함께 뛰고 있었다"고 칭찬하면서 하인스의 활약은 더 크게 부각됐다.

당시 모리뉴 감독은 "(하인스가) 드레싱룸으로 데려가 함께 축하하고 싶었는데 사라져버렸더라"고 말하기도 했는데, 대신 다음 경기를 앞두고 선수단 식사에 초대해 기쁨을 나눈 것이다.

식당에 들어선 하인스는 모리뉴 감독을 비롯해 손흥민, 케인 등 선수들의 환영을 받았다.

데일리메일과 미러 등 영국 언론에 따르면 15세인 하인스는 볼보이로 6번째 시즌을 보내고 있다.

song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