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오두인 선생이 지리산 바위에 새긴 석각 368년 만에 발견

송고시간2019-12-01 14:4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오두인 선생 지리산 석각
오두인 선생 지리산 석각

[지리산국립공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산청=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지리산국립공원 경남사무소는 경남 하동군 지리산 대성골에서 1651년 오두인 선생이 '두류산기'(頭流山記)에 기록한 석각(石刻)을 368년 만에 발견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에 발견된 석각은 의신마을을 지나 대성골 일원 큰 바위 아래에 거친 돌 표면을 다듬어 새겼다.

글자 크기는 12㎝ 정도이며 전체 크기는 너비 약 80㎝, 높이 4㎝ 정도로 깊게 새기지는 않았으나 마모가 거의 없어 식별에 문제는 없다.

지리산국립공원은 이 석각이 지리산을 다녀간 오두인 선생의 발자취를 확인할 수 있는 아주 귀중한 자료라고 설명했다.

조선 시대 문신이자 서예가인 오두인 선생은 1648년 진사시에 1등으로 합격하고 이듬해 별시문과에 장원으로 급제했다.

1694년 영의정에 추증되었으며 저서로는 하동군 청학동 유람록인 '두류산기' 등이 있다.

지리산국립공원 관계자는 "앞으로 지리산 유람록에 나타난 옛길을 규명하는 데 노력하고 숨겨진 문화자원을 지속해서 발굴·보전해 지리산의 문화가치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home122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