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85댓글페이지로 이동

文대통령 "주말동안 책 세권 내리 읽어"…도올 김용옥 책 추천

송고시간2019-12-01 16:36

댓글85댓글페이지로 이동

'슬픈 쥐의 윤회' '스무살 반야심경에 미치다' '통일·청춘을 말하다'

"인식과 지혜를 넓혀주는 책들…쉬우면서 무척 재미있어"

문재인 대통령이 11월 28일 청와대에서 마하티르 빈 모하맛 말레이시아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이 11월 28일 청와대에서 마하티르 빈 모하맛 말레이시아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휴일인 1일 "금요일 하루 연가를 낸 덕분에 주말 동안 책 세권을 내리 읽었다"며 3권의 책을 추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에 글을 올려 도올 김용옥 한신대 석좌교수의 「슬픈 쥐의 윤회」, 「스무살 반야심경에 미치다」', 「통일·청춘을 말하다」를 거론한 뒤 "모두 신간들"이라며 "우리의 인식과 지혜를 넓혀주는 책들"이라고 소개했다.

또 "쉬우면서 무척 재미가 있다. 물론 약간의 참을성은 필요하다"며 "일독을 권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사흘 간의 휴식 동안 이들 책을 읽으며 지친 심신을 추스르는 동시에 꼬인 한반도 문제와 국회상황 등을 돌아보며 조만간 단행할 개각 등 정국 구상을 정리한 것으로 보인다.

이들 책 중 「통일·청춘을 말하다」는 노무현 전 대통령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10·4 남북정상선언 12주년인 지난 10월 4일 사람사는 세상 노무현재단 유튜브인 알릴레오를 통해 방송된 '유시민이 묻고 도올이 답하다'를 재구성한 것이다.

당시 김 교수는 남북통일과 관련해 '고조선 문명의 재등장을 의미하므로 주변에서 공포스러워 하는 것'이라며 '이럴 때 남북이 도망가서 애를 낳으면 된다. 세계가 인정하지 않을 수가 없다'고 말했었다.

또 문 대통령에게 '대중하고 같이만 나간다면 정치가 되지 않는다. 무리가 있어도 항상 한 발자국 먼저 나가라'고 조언했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는 '정신 차려서 빨리 이(한반도) 문제를 해결해 노벨상이라도 받을 생각을 해라'고 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향해선 '두 번 다신 이처럼 남북문제에 올인하는 문 대통령 같은 사람을 못 만난다'고 말하기도 했다.

「슬픈 쥐의 윤회」는 철학적 요소가 가미된 13편의 단편이 수록된 소설집이다.

「스무살 반야심경에 미치다」는 김 교수가 20대 때 반야심경을 처음 접했던 상황부터 시작해 그 방대한 의미를 해설한 책이다.

도올 김용옥 한신대 석좌교수[노무현재단 유튜브 캡처][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올 김용옥 한신대 석좌교수[노무현재단 유튜브 캡처][연합뉴스 자료사진]

honeyb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