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메시, 통산 6번째 발롱도르…호날두 제치고 역대 '최다 수상'(종합)

송고시간2019-12-03 15:5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판데이크 2위·호날두 3위…호날두는 시상식 '노쇼'

손흥민, 22위로 역대 아시아 선수 최고 순위…이강인 코파트로피 공동 9위

한국·그리스·핀란드·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는 손흥민에 투표 '4점'

2019 발롱도르 트로피를 받은 리오넬 메시
2019 발롱도르 트로피를 받은 리오넬 메시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가 통산 6번째 발롱도르 수상자로 선정돼 '라이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 피르질 판데이크(리버풀)를 따돌리고 역대 최다 수상자로 우뚝 섰다.

메시는 3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2019 발롱도르 시상식에서 남자 선수 부문 트로피를 차지했다.

프랑스 축구전문 잡지인 프랑스풋볼이 주관하는 발롱도르는 한해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에게 주는 상이다.

메시는 686점을 받아 판데이크(679점)를 단 7점 차로 힘겹게 따돌렸다. 호날두는 476점으로 3위에 이름을 올렸다.

발롱도르는 각국 기자단이 최종 후보 30명 가운데 5명을 꼽아 1순위(6점), 2순위(4점), 3순위(3점), 4순위(2점), 5순위(1점)를 매긴다.

메시는 1순위 투표에서는 61표를 받아 판데이크(69표)에게 밀렸지만 차순위 표를 더 얻어 수상의 영예를 맛봤다.

1956년 처음 시작된 발롱도르는 올해 64회째로 메시는 개인 통산 6차례(2009년·2010년·2011년·2012년·2015년·2019년) 수상에 성공, 최다 수상 동률(5번)이던 호날두(2008년·2013년·2014년·2016년·2017년)를 따돌렸다.

메시, 통산 6번째 발롱도르…호날두 제치고 역대 '최다 수상'(종합) - 2

메시가 발롱도르를 되찾은 것은 2015년 이후 4년 만이다. 2016~2017년에는 호날두, 2018년에는 루카 모드리치(레알 마드리드)가 상을 받았다.

메시는 2018-2019시즌 소속팀인 바르셀로나에서 51골을 쏘아 올리면서 팀의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우승을 이끌어 4년 만에 발롱도르를 되찾았다.

특히 메시는 지난 9월 발표된 '더 베스트 FIFA 풋볼 어워즈 2019'에서도 호날두와 판데이크를 제치고 수상자로 선정되면서 '올해 최고의 선수'로 인정을 받았다.

수비수로는 역대 처음으로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올해의 선수로 뽑혔던 판데이크는 메시의 벽을 넘지 못했다.

또 3위로 밀린 호날두는 지난 9월 '더 베스트 FIFA 풋볼 어워즈 2019'에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데 이어 이날 발롱도르 시상식에도 불참했다.

호날두는 대신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세리에A 시상식인 '그란 갈라 델 칼치오 2019'에 참석해 최우수선수(MVP)와 베스트 11을 수상했다.

2019 발롱도르 수상자로 뽑힌 리오넬 메시
2019 발롱도르 수상자로 뽑힌 리오넬 메시

[프랑스풋볼 홈페이지 캡처]

메시는 "오늘 6번째 발롱도르를 받았다"라며 "아내가 나에게 꿈꾸는 것을 멈추지 말고 실력을 키우면서 계속 축구를 즐기라는 이야기를 해줬다. 나는 정말 운이 좋은 사람"이라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그는 "아직 아름다운 세월이 많이 남아 있다"라며 "시간은 빨리 흐르는 만큼 축구를 즐기고 싶다"고 강조했다.

메시에 이어 판데이크와 호날두가 남자 선수 부문 2~3위를 차지한 가운데 최종 후보 30인에 포함됐던 '손세이셔널' 손흥민(토트넘)은 22위에 이름을 올렸다.

2019 발롱도르에서 22위를 차지한 손흥민
2019 발롱도르에서 22위를 차지한 손흥민

[프랑스풋볼 홈페이지 캡처]

손흥민은 전날 아시아축구연맹(AFC) 국제선수상을 받은 데 이어 발롱도르에서 역대 아시아 선수로는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기존 아시아 선수 최고 순위는 2007년 이라크의 유니스 마흐무드(2점)가 기록한 29위였다.

한국 선수로는 설기현(2002년)과 박지성(2005년)에 이어 역대 세 번째로 후보에 오른 손흥민은 한국, 그리스, 핀란드.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 기자로부터 5순위 투표로 1표씩을 받아 4점을 따냈다.

설기현과 박지성은 실제 투표에서 표를 받지 못했지만 손흥민은 당당히 4표(4점)를 얻어 역대 아시아 선수 최고 점수와 최고 순위를 동시에 달성했다.

발롱도르 코파 트로피에서 공동 9위에 오른 이강인(발렌시아)
발롱도르 코파 트로피에서 공동 9위에 오른 이강인(발렌시아)

[프랑스풋볼 홈페이지 캡처]

한편, 올해 처음 도입된 '야신 트로피'의 주인공은 리버풀(잉글랜드)의 골키퍼 알리송(브라질)에게 돌아갔다.

이밖에 발롱도르 여자 선수 부문은 미국 여자축구 대표팀의 메건 러피노(레인FC)가 차지했다.

21세 이하 선수에게 주어지는 발롱도르인 '코파 트로피' 최종 후보 10인에 포함됐던 이강인(발렌시아)은 공동 9위에 올랐다. 마타이스 데리트(유벤투스)가 수상의 기쁨을 맛봤다.

horn9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