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2댓글페이지로 이동

"수능 성적 유출 올해가 처음…조회 수험생에 불이익 안줄 것"

송고시간2019-12-03 12:02

댓글2댓글페이지로 이동

교육과정평가원장, 수능 성적 브리핑서 밝혀

질문듣는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
질문듣는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

(세종=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이 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브리핑룸에서 열린 2020학년도 수능 채점결과 발표에서 취재진 질문을 듣고 있다. 2019.12.3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성적 사전 유출 사건과 관련해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3일 "성적 유출은 올해가 처음으로, 점검 결과 이전에는 없었다"고 밝혔다.

염동호 평가원 채점관리부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수능 성적 브리핑에서 '수능 성적 입력 시스템이 몇 년간 같았다면 작년에도 이런 문제가 발생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대답했다.

염 부장은 "로그 기록을 검색해서 내역을 살펴본 결과 이전에는 그런 기록이 없었고, 올해 처음 발생한 것으로 확인했다"며 "시스템 관리상 취약점은 상시로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시스템 소스 코드를 몇 년이나 썼느냐고 묻는 말에는 "약간의 변경만 해서 수년간 사용했다"면서 "2년째 운영 관리하는 업체와 올해 계약이 만료된다"고 덧붙였다.

"수능 성적 유출 올해가 처음…조회 수험생에 불이익 안줄 것"

유튜브로 보기

성기선 평가원장은 수능 성적을 발표 2∼3일 전 사전 조회한 312명의 수험생에게는 불이익을 주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성 평가원장은 "조사 후 자문이나 법적 검토를 받는 과정에서 특이상황이 발생하지 않는다면 가능한 한 피해를 주지 않는 방향으로 하는 게 맞는다고 생각하고 있다"면서 "그 부분은 걱정 안 해도 되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성 평가원장은 "이런 시험(수능)에 조그만 실수도 허용되지 않는데 보안 문제가 발생해 송구하게 생각한다"면서 "제가 책임질 수 있는 부분은 책임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평가원에 따르면 1일 오후 9시 56분부터 2일 오전 1시 32분까지 3시간 36분 사이에 수능 응시생 총 312명이 수능 성적증명서 발급 서비스에 접속해 본인 성적을 사전 조회 및 출력했다.

평가원은 사전 유출 사고에도 수능 성적은 당초 예정대로 4일 오전 9시에 제공하기로 했다.

sungjin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