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바른미래·정의·평화 "선거제개혁으로 거대양당제 폐해 막아야"

송고시간2019-12-03 15:2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공동 기자회견…"연동률 50%에서 더 조정 불가능", "의원정수 늘려야"

구호 외치는 선거제 개혁완수결의 기자회견 참석자들
구호 외치는 선거제 개혁완수결의 기자회견 참석자들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에서 열린 '개혁발목잡는 자유한국당 규탄 및 선거제도 개혁완수결의' 기자회견에서 바른미래당 손학규, 민주평화당 정동영, 정의당 심상정 대표 등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12.3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이은정 기자 = 바른미래당과 정의당, 민주평화당은 3일 거대 양당제의 폐해를 막기 위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반드시 통과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정의당 심상정·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본관 앞에서 시민단체 연합체 '정치개혁공동행동'과 함께 '개혁 발목 잡는 자유한국당 규탄 및 선거제도 개혁 완수 결의'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손학규 대표는 더불어민주당과 한국당을 향해 "거대 양당이 서로 나눠 먹기에 편한 지금의 단순 다수제 선거제도를 그대로 유지하고 싶어서 준연동형이다, 의원 수를 못 늘린다, 국민들이 반대한다는 핑계를 대고 있다"며 "도무지 나라를 어떻게 이끌고 가려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나라가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으로 들끓고 있고, 특감반원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는데 대통령제와 거대 양당제도의 폐해가 그대로 드러나는 것"이라며 "거대 양당으로 나뉘어서 끝없이 싸움만 하는 정치구조를 바꾸기 위한 첫걸음이 선거제 개혁이고 그 방법이 연동형 비례대표제"라고 강조했다.

심상정 대표는 "작년 12월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00% 연동형은 어렵다고 해서 비례성과 대표성을 훼손하는 방안이지만 이번 만큼은 민주당이 선거법을 바꾸려고 하나보다라고 평가해서 여야 4당이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로 합의했다"며 "이마저도 다시 조정하자고 한다면 선거제 개혁의 의미는 완전히 퇴색되고 말 것이다.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일축했다.

이어 "20대 정기국회 마지막 소명을 다 할 수 있는 길은 여야 4당이 더욱더 공조를 튼튼히 해서 한국당의 막가파식 저항을 뚫고 가는 것"이라며 "더는 좌고우면하지 말고 여야 4당이 테이블에 앉아 선거제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 검경수사권 조정안, 예산, 민생법안을 일괄 처리할 수 있는 지혜와 전략을 짜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동영 대표는 "253석의 지역구를 건드리지 말고 330석으로 증원하는 것에 대한 정부·여당의 정치 개혁 행동이 나와야 한다"며 "300석 안에 주저앉아 '250 대 50'이니 '240 대 60'이니 하는 태도 때문에 정권이 반환점 돌자마자 수렁에 든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정 대표는 "위대한 시민의 힘으로 대통령을 끌어내렸듯 시민의 힘으로 반드시 선거제 개혁과 그것을 넘어서 헌법 개혁까지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bob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