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3일 늦은밤∼4일 새벽 서울에 눈…1cm 안팎 쌓일 듯

송고시간2019-12-03 17:2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이광철 기자 = 우리나라 북서쪽에서 유입되는 찬 공기가 따뜻한 해수면을 지나면서 만들어진 구름대의 영향으로 3일 늦은 밤부터 4일 새벽 사이에 눈이 내리겠다고 기상청이 예보했다.

서울은 1cm 안팎 가량 눈이 쌓일 것으로 예상되나 서풍이 약해지고 서해상에서 들어오는 구름대가 다소 남쪽으로 내려가면 쌓이는 양이 적어질 수도 있다.

구름대의 영향을 받으면서 서울 외에도 경기남부와 충청도는 4일 새벽까지 가끔 눈 또는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강원 영서 남부와 경북 북부내륙은 4일 새벽에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

4일 오전 6시까지 예상 적설량은 경기 남부와 충청 북부가 1∼5cm, 서울을 비롯한 충북 남부와 그 밖의 지역은 1cm 내외다.

서울에 내리는 눈
서울에 내리는 눈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3일 강남 거리에 한 시민이 눈을 맞으며 걸어가고 있다. 2019.12.3 hama@yna.co.kr (끝)

4일은 중국 상해 부근에 있는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면서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8∼6도(평년 -7∼3도), 낮 최고기온은 4∼12도(평년 5∼12도)로 평년과 비슷하겠다.

중부지방과 남부내륙은 아침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곳이 많아 쌀쌀하겠고, 5일 낮부터는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내려오면서 바람도 강하게 불어 추워지겠다.

밤사이 내린 눈이나 비가 얼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있으니 교통안전에도 유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풍랑특보가 발효 중인 동해 먼바다는 5일까지 바람이 시속 35∼60km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도 1.5∼4.0m로 매우 높게 일어 선박들은 주의해야 한다.

4일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는 대부분의 지역에서 '보통'이고 강원 영동 지역은 '좋음'으로 예보됐다.

minor@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