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소상공인聯, '정치 참여' 정관 개정 철회…박영선 "잘한 결정"(종합)

송고시간2019-12-05 18:49

댓글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소상공인연합회는 5일 임시총회를 열고 소상공인의 정치 참여를 위한 정관 개정을 철회했다고 밝혔다.

앞서 연합회는 소상공인의 모든 정치 관여를 금지하는 정관 제5조를 삭제하는 연합회의 안을 지난 7월 의결하고, 중소벤처기업부에 이런 정관 변경을 승인해줄 것을 요청했다.

연합회는 나아가 9월에는 민주평화당과 정책 연대를 통한 '약자동맹'을 선언하며 창당 의사도 공식화했고, 지난달에는 '소상공인당 중앙당 창당 발기인 대회'를 열고 창당을 위한 준비위원회를 결성한 바 있다.

연합회는 그동안 최승재 회장을 비롯한 지도부를 중심으로 소상공인 정치 참여를 추진했지만, 일부 회원사들의 반발이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이날 정관 개정 철회와 함께 연합회 내에서 창당 준비를 이끌었던 강계명 창당준비위원장이 연합회 이사를 자진 사퇴해 내부 후폭풍이 예상된다.

한편 정관 개정을 검토했던 중기부는 이러한 연합회의 결정을 반겼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이날 여의도에서 열린 '소상공인연합회 송년의 밤'에서 "연합회가 정치 활동하겠다고 했던 것을 철회한다고 들었는데 잘하신 결정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중기부가 부로 승격하면서 소상공인이 새로운 경제 주체로서 하나의 영역을 만들어가고 있다"면서 "그 과정 속 연합회가 공공이익을 위해 대표성을 가져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연합회는 현재 62개 단체가 가입한 명실상부한 법정 단체"라면서 "소상공인기본법이 올해 안 본회의를 통과해 소상공인이 우리 경제의 근간이자 경제주체라는 것을 공고히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사진 가운데)과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 회장(오른쪽)
박영선 중기부 장관(사진 가운데)과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 회장(오른쪽)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viv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