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기현 첩보' 전달 송병기, 석연치 않은 해명…靑발표와도 차이

송고시간2019-12-05 17:21

댓글

"정부 요구로 전달 → 안부 통화중 대화"…'SNS접촉·캠핑장 만남' 설명도 엇갈려

입장 표명하는 송병기 울산 부시장
입장 표명하는 송병기 울산 부시장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5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제보와 관련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송 부시장은 청와대에 최초로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의혹을 제보한 인물로 알려졌다. 2019.12.5 canto@yna.co.kr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의 최초 첩보 제보자로 지목된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자신의 회견과 일부 언론 등에서 밝힌 발언이 수시로 달라 진실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송 부시장은 5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초 제보 과정을 비롯한 공식 입장을 표명했다.

송 부시장은 "시점과 내용은 정확히 기억나지 않지만 2017년 하반기쯤으로 기억되며 당시 총리실에 근무하던 청와대 A 행정관과 안부 통화를 하다 울산시 전반에 대한 얘기를 나눴다"며 "시중에 떠도는 김기현 시장 측근 비리에 대한 얘기가 언론과 시중에 떠돈다는 일반화된 얘기를 중심으로 대화를 나눈 것이 전부"라고 주장했다.

송병기 "김기현 첩보 대부분 알려진 얘기…선거 염두에 두고 제보한 것 아냐"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송 부시장은 이어 청와대 행정관과 만남에 대해서는 "2014년 하반기 서울 친구를 통해 알게 됐다"며 "이후 가끔 친구와 만난 적 있었고, 통화도 간헐적으로 한두 번 하는 사이였다"고 소개했다.

송 부시장은 그러나 전날 KBS와는 "정부에서 여러 가지 동향을 요구했기 때문에 그 동향들에 대해 파악해서 알려줬을 뿐"이라고 인터뷰했다.

이는 이날 회견에서 밝힌 전화 통화 중 이야기했다는 입장과는 분명 다르다.

송 부시장은 전날 YTN에도 "청와대 행정관한테는 여론 전달 형태로 현재 사회 돌아가는 동향들을 요청하면 제가 거기에 대해서 알려주고 그랬다"고 했다.

자신이 먼저 청와대에 자료를 전달한 것은 아니고 행정관이 현재 돌아가는 동향들을 물어보면 여론 전달 형태로 종종 알려주곤 했다는 설명이다.

靑, '울산시장 하명수사 의혹' 반박…"외부제보 이첩" (CG)
靑, '울산시장 하명수사 의혹' 반박…"외부제보 이첩" (CG)

[연합뉴스TV 제공]

앞서 청와대가 밝힌 브리핑 내용도 송 부시장 주장과는 딴판이어서 검찰 수사 과정 등에서 확인이 필요해 보인다.

청와대는 전날 김 전 시장의 측근 비리 의혹을 촉발한 첩보가 어떻게 접수됐는지 경위 등에 대해 브리핑했다.

브리핑 핵심은 제보자한테 SNS 제보를 받았다는 취지다.

송 부시장이 기자회견에서 밝힌 전화 통화를 하다가 알려줬다거나, 동향들을 요구해서 알려줬다는 주장과는 다른 내용이다.

청와대 브리핑에 따르면 정부 부처에서 청와대 민정비서관실로 파견돼 근무하던 행정관은 2017년 10월 스마트폰 SNS 메시지를 통해 김 전 시장의 의혹 등과 관련한 제보를 받고, 이를 요약·편집해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에게 보고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 행정관 말에 의하면 두 분(행정관과 제보자) 다 공직자로, 청와대에 들어오기 전 캠핑장에 갔다가 우연히 만나 알게 된 사이"라고 설명했다.

행정관과 송 부시장이 캠핑장에서 만났다는 설명 역시 송 부시장이 서울 친구를 통해 알게 됐다는 주장과는 차이가 난다.

you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