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검차장 "'하명수사' 관련 오해…경찰 자료회신 늦어 수사지연"

송고시간2019-12-05 20:0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靑·여당 공격 위해 수사 늦춘 것 아냐' 취지 해명도

"경찰 자료에 수사 단서 될만한 것 있어…수사 안할 수 없었다"

이종걸·박주민·김관영 등 여야 의원들 만나 해명…"부적절 처신" 지적도

이동하는 검찰 수뇌부
이동하는 검찰 수뇌부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왼쪽)이 지난 11월 22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강남일 차장 검사 등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김여솔 기자 = 강남일 대검찰청 차장검사가 국회를 찾아 여야 의원들에게 이른바 청와대의 '하명 수사' 및 경찰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수사 시점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해명한 것으로 5일 확인됐다.

복수의 여야 관계자에 따르면 강 차장검사는 최근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최고위원과 이종걸 의원, 바른미래당 김관영 의원 등을 면담한 자리에서 하명 수사 의혹 수사 시점과 관련해 "오해가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특히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사건은 이미 작년에 고발됐지만, 검찰이 이제 와서 '하명 수사'라는 프레임을 씌워 수사한다는 여권 등의 지적에 '수사가 지연된 것은 경찰 때문'이라는 취지로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014년부터 3년 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문위원으로 국회 파견 근무를 한 적이 있어 여야 의원들과 두루 친분이 있는 강 차장검사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검경수사권 조정법안에 대한 검찰 입장을 전하겠다며 의원들을 찾은 자리에서 이같이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강 차장검사가 찾아와 하명 수사 의혹 사건을 검찰이 일부러 1년 늦게 한 것 아니냐, 청와대와 여당을 공격하기 위해 수사를 늦춘 것이 아니냐는 오해가 있는데 사실관계가 다르다. 수사가 지연된 것은 경찰 때문이라고 했다"고 밝혔다.

강 차장검사는 "중요한 자료를 경찰에 요청했는데, 경찰이 회신을 지난 10월 말에서 11월 초께 해왔다"며 "그 답신 자료가 온 뒤부터 움직일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고 이 관계자가 전했다.

또한 강 차장검사는 "해당 자료에는 상당히 중요한 수사 단서가 될 만한 것들이 있었다"면서 "그 자료를 회신받고 수사를 하지 않을 수가 없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강 차장검사는 '하명 수사' 의혹 수사와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 수사를 거론하며 '공정하지 않다'는 의원들의 지적에 대해서는 "잘 알고 있다. 그런 오해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고 다른 관계자가 전했다.

한편 강 차장검사는 검경 수사권 조정법안과 관련해서는 과도한 경찰권 집중 우려와 함께 경찰에 대한 수사 종결권 부여, 검사의 수사지휘권 폐지 등에 대해서는 보완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민주당 의원은 통화에서 "검찰총장이 양해를 구하고 공식적으로 강 차장검사가 공개 방문했다면 모를까 이렇게 검찰 측이 의원들을 따로따로 만나 해명하고 다니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s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