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보수당에 힘 싣자"…브렉시트당 유럽의회의원 3명 탈당

송고시간2019-12-05 23:4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EU 탈퇴' 지지 유권자 표 분산 우려…1명은 당에서 쫓겨나

브렉시트당을 그만둔 유럽의회의원들의 모습 [AFP=연합뉴스]
브렉시트당을 그만둔 유럽의회의원들의 모습 [AFP=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 브렉시트당의 핵심 유럽의회의원(MEP) 4명이 당을 떠났다.

브렉시트(Brexit)를 완수하기 위해서는 이번 총선에서 보리스 존슨 총리의 보수당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것이다.

5일(현지시간) 일간 더타임스, 스카이 뉴스에 따르면 이날 브렉시트당 유럽의회의원 3명이 탈당 의사를 밝혔다.

제이컵 리스-모그 하원 원내대표의 여동생이기도 한 안눈치아타 리스-모그, 기업인 출신 랜스 포먼, 가수 출신 루시 해리스 등은 당을 탈당하기로 했다.

이와 별개로 영국상공회의소 사무총장 출신의 존 롱워스는 당의 총선 전략을 계속해서 약화시키는 행위를 하고 있다는 이유로 당적이 박탈됐다.

이들은 모두 브렉시트당의 총선 전략에 불만을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브렉시트당 후보가 지역구에서 보수당의 표를 갉아먹어 노동당 후보가 승리하면 브렉시트가 어려워질 수 있다는 점을 우려했다.

안눈치아타 리스-모그 의원은 "브렉시트당이 지역구에서 'EU 탈퇴' 지지자들의 표를 분산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해리스 의원은 자신들이 유럽의회의원에서 사임하지 않고 향후 브렉시트를 지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이절 패라지 브렉시트당 대표는 이날 탈당 의사를 밝힌 의원들에게 실망스럽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앞서 패라지 대표는 EU 탈퇴 지지자의 표가 보수당과 브렉시트당에 분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보수당 의원이 현역인 지역구에서 후보를 내지 않겠다고 밝혔다.

보수당은 2017년 총선에서 총 650곳 중 317개 지역구에서 승리했다.

패라지 대표는 그러나 브렉시트 지지 비율이 높고, 노동당 의원이 현역인 지역구에서는 브렉시트당 후보가 출마하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이에 보수당에서는 브렉시트당으로 인해 노동당 지역구 의석을 차지해 하원 과반을 넘기겠다는 총선 전략이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며 패라지 대표를 비판했다.

보수당은 이날 브렉시트당 의원들이 보수당 지지 의사를 나타내며 탈당한 데 한껏 고무된 모습을 보였다.

브렉시트당은 올해 초 창당했지만 보수당 정부가 브렉시트를 완수하지 못한데 실망한 지지층이 옮겨가면서 지난 5월 열린 유럽의회 선거에서 1위로 돌풍을 일으켰다.

pdhis95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