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FAO "北, 내년에도 식량안보 위기 개선되지 않을 것"

송고시간2019-12-06 07:1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북한 식량배급 쌀 (PG)
북한 식량배급 쌀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홍유담 기자 = 유엔 식량농업기구(FAO)는 내년에도 북한의 전반적인 식량 안보 상황이 개선되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6일 전했다.

FAO는 지난 4일 '작황 전망과 식량 상황' 4분기 보고서를 발표해 북한을 외부의 식량 지원이 필요한 42개국 중 하나로 지목했다.

식량 지원 필요국으로 지정된 42개국 중 32개국은 아프리카 지역에 속하며, 아시아 국가는 북한을 비롯한 예멘과 아프가니스탄 등 8개국이다.

FAO가 지난 4월 북한 현지에서 세계식량계획(WFP)과 공동으로 실시한 긴급 식량 안보 평가에 따르면 북한 전체 인구의 40%인 1천10만 명은 식량 지원이 시급한 상황에 놓여 있다.

FAO는 북한은 연초의 강수량과 관개용수 부족에 이어 지난 8∼9월 발생한 홍수로 인해 올해 주요 작물 수확량이 5개년 평균에 미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북한의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병을 언급하며 많은 수의 동물이 폐사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ydh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