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6타 줄인 우즈, 히어로 월드 챌린지 2R 공동 5위로 '도약'

송고시간2019-12-06 08:0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2라운드 3번 홀 벙커샷 하는 우즈
2라운드 3번 홀 벙커샷 하는 우즈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자신의 재단이 주최한 이벤트 대회 '히어로 월드 챌린지'(총상금 350만 달러) 둘째 날 맹타를 휘두르며 상위권으로 올라섰다.

우즈는 6일(한국시간) 바하마 뉴프로비던스섬의 올버니 골프클럽(파72·7천302야드)에서 열린 히어로 월드 챌린지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이글 1개와 버디 4개를 뽑아내 6언더파 66타를 쳤다.

첫날 이븐파 72타로 총 18명 중 11위에 자리했던 우즈는 이틀간 합계 6언더파 138타를 기록, 공동 5위로 순위를 끌어 올렸다.

단독 선두 패트릭 리드(미국·12언더파 132타)와는 6타 차다.

우즈 재단이 특급 선수 18명을 초청해 주최하는 이 대회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정규 대회는 아니지만, 세계 랭킹 포인트가 걸려 있다.

10월 일본에서 열린 PGA 투어 조조 챔피언십 우승 이후 약 한 달 반 만에 대회에 나선 우즈는 첫날 기복 속에 이븐파를 써냈으나 이날은 깔끔한 경기를 펼쳤다.

전반 6번 홀(파5)에서 한 타를 줄인 우즈는 11번 홀(파5)에서 두 번째 샷을 홀 가까이 붙인 뒤 이글을 뽑아내는 등 후반에만 5타를 줄였다.

우즈는 "어제는 바람이 많이 불어 특히 퍼트에서 어려움을 겪었다. 오늘은 바람이 덜 불어 좀 더 쉬웠던 것 같다"고 자평했다.

리드의 1라운드 경기 모습
리드의 1라운드 경기 모습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1라운드 공동 선두였던 리드는 2라운드 6타를 줄이며 단독 선두로 치고 나갔다.

게리 우들랜드(미국·9언더파 135타)가 3타 차 단독 2위에 올랐다.

디펜딩 챔피언 욘 람(스페인)은 6타를 줄여 헨리크 스텐손(스웨덴)과 공동 3위(8언더파 136타)로 뛰어올랐다.

저스틴 토머스와 리키 파울러(미국)는 우즈와 공동 5위(6언더파 138타)에 이름을 올렸다.

저스틴 로즈(잉글랜드·5언더파 139타)가 8위, 맷 쿠처(미국·3언더파 141타) 등이 공동 9위로 뒤를 이었다.

이 대회는 나흘간 18명이 컷 탈락 없이 샷 대결을 펼친다.

song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