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3댓글페이지로 이동

송병기, 첩보 전달하고 경찰서 진술까지…선거개입 의혹 눈덩이(종합)

송고시간2019-12-06 21:02

댓글3댓글페이지로 이동

2차례 김기현 전 시장 측근 비리 관련 참고인 진술, 1차례는 수사 경찰관과 면담

참고인 진술서에 가명 처리 논란도

입장 표명하는 송병기 울산 부시장
입장 표명하는 송병기 울산 부시장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5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제보와 관련한 입장을 밝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청와대에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 첩보를 제공한 이후 경찰에 해당 비리 의혹을 진술해 사실상 선거에 개입한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온다.

송 부시장이 제공한 정보를 정리해 청와대가 경찰에 보냈고, 경찰은 이 첩보를 바탕으로 송 부시장을 상대로 참고인 진술 조서를 받았기 때문이다.

중앙지검, '김기현 첩보' 전달 송병기 집무실·자택 압수수색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송 부시장은 지난 5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청와대 첩보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이 첩보 제공자임을 확인했다.

그는 기자회견에서 "2017년 하반기쯤 총리실 모 행정관과 안부 통화하다가 김 전 시장 측근 비리가 언론과 시중에 떠돈다는 일반화된 내용으로 이야기를 나눴다"고 밝혔다.

청와대가 경찰청으로 김 전 시장 측근 관련 첩보를 경찰청으로 보낸 것은 2017년 11월 초, 경찰청이 다시 첩보를 울산지방경찰청으로 내려보낸 것은 그다음 달인 12월 28일로 송 부시장이 청와대에 첩보를 제공한 것은 이보다 앞선 것으로 추정된다.

취재진 피해 엘리베이터 탄 송병기 울산부시장
취재진 피해 엘리베이터 탄 송병기 울산부시장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5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자신의 청와대 첩보 제공 논란과 관련한 입장을 표명한 후 취재진을 피해 엘리베이터를 탄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송 부시장 선거 개입 의혹은 울산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가 송 부시장을 조사한 시점에서 시작한다.

울산 경찰은 경찰청에서 첩보를 내려받은 후에 한 달쯤 지난 지난해 1월 말 송 부시장을 참고인으로 조사했다.

당시 송 부시장은 퇴직 공무원이었으며 6·13 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울산시장 후보로 거론되던 송철호 현 시장을 도왔고, 이후 송철호 후보 캠프에서 정책팀장을 맡았다.

송 부시장은 참고인 조사에서 김기현 전 시장의 비서실장인 박기성 씨와 관련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 부시장은 경찰이 울산시청 시장 비서실 등을 압수 수색을 한 지난해 3월 16일 직후 김 전 시장 측근 비리와 관련해 한 차례 더 참고인 진술을 했다.

송 부시장은 경찰에 나와 참고인 진술을 하는 과정에서 조서에 적는 자신의 이름을 실명이 아닌 가명으로 해달라고 요구했다.

경찰은 실명을 적는 게 껄끄럽다는 송 부시장 요구를 받아들여 조서에 가명을 적었다.

지금까지 알려진 청와대 첩보 핵심 내용이 박 비서실장이 개입한 레미콘 업체 특혜 의혹, 인사 개입에 따른 뇌물수수 의혹 등과 관련된 것이라는 점이라는 것을 고려하면 송 부시장은 자신이 첩보를 제공하고, 그로 인해 시작된 경찰 수사에서 자신이 진술한 셈이 된다.

송 부시장은 게다가 이에 앞선 2017년 12월 초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의혹의 또 다른 갈래인 김 전 시장 동생의 아파트 시행권 개입 논란과 관련해서 경찰과 만났다.

특히, 당시 송 부시장을 만난 경찰관은 김 전 시장 동생 사건과 관련한 건설업자와 유착돼 '청부 수사' 의혹을 받는 A씨로 알려졌다.

이 만남 이후인 지난해 1월 이 건설업자는 김 전 시장 동생을 변호사법 위반으로 경찰에 고발하게 된다.

A 경찰관은 이 건설업자에게 김 전 시장 동생 수사 상황 등을 알린 혐의(공무상비밀누설 등)로 올해 5월 기소됐고, 검찰은 징역 3년을 구형했다.

반면, 검찰은 김 전 시장 동생에 대해 혐의 사실관계를 인정할 수 없고, 박 비서실장 역시 혐의를 입증할 증거가 없다고 보고 각각 무혐의 처분했다.

검찰, 울산시경제부시장실 압수수색
검찰, 울산시경제부시장실 압수수색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서울 중앙지검이 6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첩보의 최초 제보자로 지목된 울산시 송병기 경제부시장 집무실과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압수수색 중인 부시장실을 청경들과 공무원들이 오가고 있다. 2019.12.6 young@yna.co.kr

송 부시장이 2차례 김 전 시장 측근 비리와 관련해 참고인 조사를 받고, 1차례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사건을 맡은 경찰과 면담까지 한 사실은 그가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의혹 사건에 개입한 방증으로 읽히는 대목이다.

송 부시장이 최근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의혹을 청와대에 최초로 제보한 인물로 확인되자 "청와대 A 행정관과 안부 통화를 하다 일반화된 얘기를 중심으로 대화를 나눈 것이 전부"라거나 "시장 선거를 염두에 두고 김 전 시장 관련 비리를 제보한 것은 양심을 걸고 단연코 사실 아니다"고 주장한 것과도 다소 동떨어진 행적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일반적으로 경찰 수사가 고소·고발 또는 참고인 조사·제보를 통한 경찰관 인지 등으로 개시된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런 의혹은 더욱더 짙어진다.

중앙지검은 이날 송 부시장 시청 집무실과 울산시 남구 자택에 대해 전격 압수수색을 벌여 검찰 소환도 임박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송 부시장은 이날 중앙지검에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다.

cant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