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홍콩시위 반년' 일요일 대규모 집회…시위동력 살리나(종합)

송고시간2019-12-06 21:2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캐리 람 탄핵안 부결…지하철 6개월간 2천400억원 손실

경찰 총수, '폭력행위 발생 시 경찰 개입' 경고

지난 6월 9일 첫 시위의 행진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6월 9일 첫 시위의 행진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선양=연합뉴스) 김윤구 차병섭 특파원 = 홍콩시위가 반년을 맞은 가운데 홍콩 경찰이 일요일인 8일로 예고된 민간인권전선 주최 대규모 집회와 행진을 허가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6일 보도했다.

그동안 민간인권전선은 6월 16일 참가자 200만명으로 추산된 집회를 포함해 대규모 시위나 행진을 여러 차례 주최했는데 경찰은 행사 신청을 불허했었다.

SCMP에 따르면 민간인권전선 주최 시위와 행진이 경찰의 허가를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대규모 행진은 홍콩이공대 점거 시위의 실패와 범민주 진영의 구의원 선거 압승 후 반정부 시위대가 새로운 동력을 얻을 계기가 될지 관심을 끈다.

이번 행진은 주최 측이 시작 시각과 경로에 대한 경찰 지침을 지켜야 하며, 경찰은 공공질서 위협이 있으면 중지를 명령할 수 있다는 조건을 붙였다. 주최 측은 행사 중 모금을 할 수 없다.

최근 구의원 선거에서 당선된 지미 샴 민간인권전선 대표는 경찰의 조건이 완벽하진 않지만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시위대와 경찰의 충돌이 빚어질 우려가 있지만 샴 대표는 "경찰이 참가자들을 자극하지 않으면 집회와 행진이 평화적일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오는 8일 행진은 오후 3시 코즈웨이베이의 빅토리아파크에서 센트럴의 차터로드로 향한다. 참가자들은 당일 낮 12시부터 빅토리아파크에서 집회를 허가받았다.

시위대는 유엔이 정한 세계 인권의 날(10일)을 기념해 열리는 이번 집회에서 경찰의 시위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 등을 촉구할 전망이다.

경찰은 이번 시위를 오후 10시까지는 끝내야 하고, 참가자들이 누구도 위협해서는 안 되며, 홍콩 깃발이나 중국 오성홍기를 모욕하지 말 것을 요구했다.

홍콩 경찰 총수 크리스 탕 경무처장은 시위 참가자들에게 폭력 행위를 거부해달라고 호소하는 한편, 혼란상황 발생 시 주최 측이 주도적으로 이를 규탄할 것을 촉구했다.

탕 처장은 또 "참가자들이 평화롭고 질서있는 집회를 할 수 있음을 전 세계에 보여주길 바란다"면서도 만약 폭력 행위가 발생할 경우 경찰이 개입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중국 공안부 등을 방문하기 위해 이날 베이징(北京)으로 떠난 탕 처장은 8일 오전 홍콩으로 복귀, 직접 시위 대응을 지휘할 것으로 전망된다.

샴 대표는 시위 참가자들에게 경찰과 다투지 말 것을 권고하며, 진행요원 200명가량이 원활한 집회 진행을 위해 경찰과의 의사소통을 담당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1일 침사추이 지역을 행진하는 시위 참가자들
지난 1일 침사추이 지역을 행진하는 시위 참가자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달 24일 구의원 선거에서 범민주 진영이 90% 가까운 의석을 석권한 이후 시위대와 경찰의 충돌은 전보다 줄었다.

홍콩 행정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에 대한 탄핵안은 전날 홍콩 입법회에서 부결돼 홍콩 정부의 건재를 확인했다.

한편 지난 6월 9일 '송환법 반대'를 요구하며 시작된 홍콩 시위가 6개월간 계속되면서 홍콩의 경제적 피해는 갈수록 늘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홍콩의 지하철 서비스를 운영하는 MTR은 지난 6개월간 16억홍콩달러(약2천400억원)의 손실을 냈다고 전날 공시에서 밝혔다. 시위대의 지하철 운행 방해 탓에 7∼11월 승객 이용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 감소했다.

y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