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美 B-52 폭격기, 대만 비행정보구역 진입…"中에 경고 메시지"

송고시간2019-12-06 12:15

댓글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내년 대만 총통선거를 앞두고 양안 사이에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미 공군 전략폭격기 두 대가 대만 비행정보구역(FIR)에 진입했다고 대만언론이 6일 보도했다.

미 공군 B-52H 전략폭격기
미 공군 B-52H 전략폭격기

[미 태평양 공군사령부]

미국 특수작전기와 함정들이 잇따라 대만해협을 통과한 데 이어 핵무기 탑재가 가능한 전략 폭격기들이 대만 비행정보구역(Taipei FIR)에 진입하면서 '하나의 중국'을 내세우는 중국의 거센 반발이 예상된다.

자유시보 등 대만 언론은 민간항공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Aircraft Spots)을 인용해 지난 4일 미국령 괌의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발진한 미 공군 B-52H 전략폭격기 두 대가 대만 FIR을 비행한 뒤 기지로 귀환했다고 전했다.

지난 4일 B-52H 폭격기의 항로
지난 4일 B-52H 폭격기의 항로

[민간항공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 캡처]

올들어 B-52H 폭격기가 남중국해와 동중국해 상공을 여러 차례 비행한 적이 있지만 대만 FIR에 직접 진입한 것은 처음이라고 이들 매체는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대만 국방부는 전날 B-52 폭격기의 비행 사실을 부인하지 않은 채 대만 주변 해역 상공의 동태에 대해 연합 정보감시망을 통해 대응 처리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군은 괌의 앤더슨 공군기지에 핵무기를 탑재할 수 있는 B-52H 스트래토포트리스 폭격기 6대를 배치하고 있으며 괌에서 출격하면 대만 주변해역 상공까지 3시간 정도면 도달할 수 있다고 연합보는 전했다.

연합보는 그러면서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 이번 B-52H에 순항미사일이 장착된 것으로 추정하면서 이번 비행은 실질적인 군사훈련이라고 덧붙였다.

일부 전문가들은 B-52H 폭격기들이 당시 이례적으로 위치 식별 장치를 켜놓고 비행했다면서 대만 FIR 진입 사실을 의도적으로 알리려 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일각에서는 내년 1월로 예정된 대만 대선을 앞두고 선거 개입 논란 속에 군사적 위협을 가하는 중국에 경고 메시지를 보내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한편 중국군은 2016년 독립 성향의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이 집권한 이후 대만 주변에 대한 해상과 공중 순찰 및 훈련을 정례적으로 실시하며 대만을 압박하고 있다.

jinbi10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