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靑 "울산 공공병원, 김기현도 건의한 것…선거개입은 억측"

송고시간2019-12-06 13:53

댓글

송병기-靑 행정관 '공공병원 논의' 두고 의혹 일자 반박

"대통령의 공약 설명하는 자리, 靑 행정관 본연의 업무"

기자회견장 들어서는 송병기 울산부시장
기자회견장 들어서는 송병기 울산부시장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5일 자신의 청와대 첩보 제공 논란과 관련한 입장을 표명하기 위해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 들어서고 있다. 2019.12.5 can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지방선거 전인 지난해 1월 청와대 행정관과 공공병원 관련 공약을 논의한 것을 두고 '청와대의 선거개입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데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6일 "대통령 공약사항을 설명하는 일은 행정관 본연의 업무"라고 일축했다.

앞서 일부 언론은 '송 부시장과 청와대 행정관이 지난해 1월 만나 송철호 당시 울산시장 후보의 공약사항에 대해 논의한 뒤 송철호 울산시장 캠프에서 공공병원 건립 공약을 내걸었고, 올해 1월 결국 울산시의 공공병원 유치가 확정됐다'는 취지로 보도했다.

이어 '야당에서는 청와대 인사가 여당 선거캠프를 접촉해 공약을 논의한 것은 선거 개입이라고 반발하고 있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중앙지검, '김기현 첩보' 전달 송병기 집무실·자택 압수수색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에게 "해당 자리는 출마예정자(송 시장)의 공약을 논의하는 자리가 아니라, 대통령의 공약에 관해 설명하는 자리였다"며 "대통령의 지역 공약을 설명하는 일은 청와대 자치발전비서관실 행정관의 본연의 업무"라고 반박했다.

이 관계자는 특히 "울산 공공병원 건립은 2012년 문재인·박근혜 당시 대선후보 양측 모두가 공약한 사안"이라며 "2017년 6월 대통령 주재 시도지사 간담회 때에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도 대통령 공약사업인 공공병원 건립을 적극적으로 추진해달라고 건의한 바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 전 시장은 2017년 7월 민주당 정책위원장 방문, 2017년 11월 울산시청-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 간담회에서도 공공병원 건립을 건의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당시 김 전 시장의 이런 건의가 소개된 언론 보도 링크를 보내기도 했다.

그는 "울산 공공병원 건립은 (여야와 관계없이) 울산지역 정계 모두가 합심해서 추진하던 대통령 공약사업"이라며 "일부 언론에서 주장하는 불법 선거개입 의혹은 과도한 억측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hysu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