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건강이 최고] 병원에서 슈퍼박테리아 확산시키는 '의외의 행동'

송고시간2019-12-07 07: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병실 싱크대서 양치질하고 음료수 버리면 슈퍼박테리아 전파 위험↑

작년 A대학병원서 CPE 감염환자 87명 발생…배수관 교체하자 감염 종식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여러 가지 항생제를 써도 내성이 생겨 살아남는 균주를 가리켜 '슈퍼박테리아'(다제내성균)라고 한다. 이런 슈퍼박테리아 중에서도 환자에게 더 치명적이면서, 전 세계적으로 증가 추세에 있는 게 '카바페넴 내성 장내세균'(CRE)이다.

CRE는 일반 장내세균처럼 요로감염·폐렴·패혈증 등 다양한 감염성 질환을 일으킨다. 주로 병원 중환자실이나 요양원에서 인공호흡기, 소변 카테터, 정맥관 등을 착용 또는 삽입하고 있거나 오랜 기간 항균제 치료를 받은 환자에게서 그 위험이 증가한다.

CRE는 항생제에 내성을 일으키는 메커니즘에 따라 '카바페넴 분해효소 생성 장내세균'(CPE)과 '카바페넴 분해효소 미생성 장내세균'(non-CPE)으로 나뉜다. 이 중에서도 CPE는 항생제를 직접 분해할 수 있는 효소를 생성하고, 다른 균주에까지 내성을 전달하는 능력이 있어 의료계가 더욱 경계하는 슈퍼박테리아로 꼽힌다. 한 연구에서는 CPE 감염이 non-CPE 감염보다 사망률이 4배나 더 높아 치명적이라는 보고가 나오기도 했다.

국내에서는 2013년 모 대학병원의 중환자실 환자 31명 가운데 23명에게서 CPE 집단 감염이 처음으로 보고된 이후 CPE의 병원 내 전파를 막기 위한 환자 격리, 손 씻기, 접촉 주의 등 위생관리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하지만,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CPE 감염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그 이유로는 무엇보다 불확실한 감염 경로가 꼽힌다.

그런데, 최근 국내 한 대학병원에서 병원 내 CPE 감염 원인 중 하나로 병실 내 싱크대(개수대) 등에 무심코 버린 음료수와 양치질을 지목해 주목된다.

슈퍼박테리아 (PG)
슈퍼박테리아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7일 국제학술지 '병원감염저널'(The Journal of hospital infection) 최신호에 따르면 A대학병원 연구팀은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5개월에 걸쳐 심장내과, 흉부외과 병동 등에서 CPE 감염환자가 87명이나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자 자체 역학조사를 벌였다.

이 결과, 병실 내 수계 및 병동의 싱크대 배관 등에서 CPE가 분리됐다.

이는 병원 내에서 손 위생을 위해 설치한 싱크대 등의 수계에 무심코 버린 음료수와 같은 영양분이 배관을 오염시킬 수 있고, 이게 결국 다시 다른 환자에게 CPE가 전파되는 원인이 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특히, 환자-대조군 연구에서는 오염된 싱크대에서의 양치질, 세수하기와 같은 수계와의 밀접한 접촉이 CPE 획득과 80%의 연관성을 가지는 위험 요인으로 평가됐다.

실제로 이 병원은 이후 싱크대 배관을 교체하고, 병원 내 수계 관리를 강화하자 유행하던 CPE 감염이 종식됐다고 밝혔다.

이런 연구 결과는 CPE 집단 발병을 막기 위해서는 병원 내 수계 관리가 중요하다고 지적한 선진국의 보고와 일치한다.

미국의 한 대학병원에서는 CPE 전파를 막기 위해 오물 저장고에 뚜껑을 설치하고 싱크대 배관을 가열, 진동하는 등의 조치를 시행한 후 CPE 감염이 감소했다는 보고를 내놨다. 영국에서도 싱크대와 배관이 CPE 전파의 원인으로 확인돼 배관 교체 등을 시행함으로써 유행을 종식한 사례가 보고된 바 있다.

서울아산병원 감염내과 김성한 교수는 "병원 내 싱크대와 같은 수계의 올바른 사용이 원내 다제내성균 전파를 막는 데 중요함을 보여주는 연구 결과"라며 "특히 우리나라처럼 다인실 구조이면서, 환자와 보호자가 병실에서 같이 생활하는 병실 환경에서는 CPE 발생과 관련된 병원 내 수계 관리가 더욱 중요하다"고 말했다.

싱크대 배수구
싱크대 배수구

[촬영 이상학]

bi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