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의인상' 김지은씨 "성폭력 피해자들과 손잡고 온기 나눌 것"

송고시간2019-12-06 19:3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지은 "이제 일상으로"…"당연한 승리" (CG)
김지은 "이제 일상으로"…"당연한 승리"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장우리 기자 = 안희정 전 충남지사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해 미투 운동에 불을 붙인 김지은 씨가 시민단체 참여연대가 수여하는 '의인상'을 받았다.

참여연대는 6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2019 참여연대 의인상' 시상식을 열고 수상자로 김씨를 포함해 14명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 김씨는 참석하지 않았지만 배복주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대표가 수상 소감을 대독했다.

김씨는 소감문에서 "이 의미 있는 상은 저 혼자만의 것이 아니라 용기 있게 나서 진실을 증언해준 사람들이 함께 받는 상이라 생각한다"며 "수많은 외압과 사회적 편견 앞에서도 끝까지 함께 해주셔서 마음 깊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상을 받고 다시 힘내어 죽음만이 변화의 계기가 되는 불의의 반복을 막겠다"며 "아직도 어딘가에 웅크리고 앉아 말조차 꺼내지 못하는 피해자들의 손을 잡고 온기를 나누고 싶다"고 밝혔다.

또 수상 소식 기사에 달린 댓글들을 언급하며 "의인이 되고 싶어서가 아니라 폭력에서 벗어나고 싶었을 뿐인데, 지금 또 다른 폭력에 갇혀있다"며 "악플을 멈춰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참여연대는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의 직원 폭행, 성범죄 동영상 유통 등 불법 행위를 알린 제보자도 의인상으로 선정했으나 이날 시상을 보류했다.

이는 수상자로 거론된 인물의 제보 시기와 내용, 수사 상황 등을 비춰 볼 때 '의인상' 수상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온 데 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한국성폭력상담소는 이날 페이스북에 성명을 내고 '웹하드 카르텔을 고발한 건 여성들이다'며 양진호 회사 관계자의 참여연대 공익제보-의인상 수상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이날 수상 명단에는 버닝썬 관계자와 유명 연예인들의 불법행위를 대리인을 통해 국민권익위원회에 신고한 제보자도 포함됐다.

수상자 중 나머지 11명은 서울시 출연기관인 서울디지털재단에서 발생한 이사장 횡령 등 비위를 신고한 직원들이다.

참여연대는 국가·공공기관의 권력 남용, 기업·민간기관의 법규 위반, 비윤리적 행위 등을 세상에 알린 시민들의 용기를 기리고자 2010년부터 매년 의인상을 수여하고 있다.

yes@yna.co.kr, iroow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