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남대, 홍콩 시민활동가 초청 간담회 '불허' 논란

송고시간2019-12-06 19:28

댓글

간담회 주도한 시민단체 "대학이 중국 압력에 굴복"

홍콩 민주화시위 지지 두고 대학가 갈등(CG)
홍콩 민주화시위 지지 두고 대학가 갈등(CG)

[연합뉴스TV 제공]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천정인 기자 = 홍콩 시민활동가 초청 간담회를 추진하는 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가 중국 정부 측 압력으로 행사장 대관 취소를 통보받았다고 주장해 논란이 인다.

6일 광주인권회의 등에 따르면 간담회 장소를 제공한 전남대학교 인문대학이 행사를 나흘 앞두고 대관 취소 결정을 통보했다.

단체 관계자는 연합뉴스 통화에서 "전남대가 주광주 중국총영사관의 항의를 대관 취소 이유로 들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5·18 민주화운동의 발원지인 전남대가 중국의 압력에 굴복해 민주화를 위해 투쟁하는 홍콩을 외면할 생각이냐"며 전남대 통보에 반발했다.

광주인권회의 등 간담회를 추진해온 단체는 긴급회의를 열어 광주 동구 옛 전남도청 별관 1층으로 간담회 장소를 변경하기로 했다.

10일 오후 6시 30분으로 예정한 일정은 그대로 진행한다.

단체는 간담회 직전 기자회견을 열어 행사장 제공 약속을 번복한 전남대를 규탄할 계획이다.

광주인권회의 등은 "영사관의 항의 전화를 받은 정병석 전남대 총장이 인문대학장에게 대관을 취소하라고 전달했다"며 "정 총장을 엄중히 규탄한다"고 비난했다.

이러한 주장을 두고 정 총장은 연합뉴스 통화에서 "행사 장소 대관 등 시설 관리 권한은 단과대학으로 위임됐다"며 "자세한 내용을 잘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전남대 관계자는 "중국인 유학생의 반발을 우려한 실무진이 대관 취소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안다"며 "유학생과 간담회 참석자 간 물리적 충돌을 우려한 듯하다"고 설명했다.

최근 전남대에서는 홍콩 시위를 지지하는 내용의 벽보와 현수막이 잇따라 훼손되는 등 한국 학생과 중국 유학생 간 마찰이 빚어졌다.

hs@yna.co.kr in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