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프랑스 주요노조들 "오는 10일 또 연금개편저지 총파업"

송고시간2019-12-06 22:0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부의 퇴직연금 개편 구상에 반대 총파업·장외집회 이어가기로

보건장관 주요노조 대표들과 회동하기로…총리실 오는 12일 개편 구체안 발표

철도·교원노조 파업…지하철 운행중단·휴교 사태 지속

5일 프랑스 남부 마르세유의 연금개편 반대 집회 [AFP=연합뉴스]

5일 프랑스 남부 마르세유의 연금개편 반대 집회 [AFP=연합뉴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정부의 퇴직연금 개편 구상에 반발하는 프랑스 노조들이 다음 주에도 총파업을 이어가기로 했다.

프랑스 제2의 노동단체인 노동총동맹(CGT)의 카트린 페레 상임위원은 6일(현지시간) 노동자의 힘(FO), 민주노동총연맹(CFDT) 등 주요 노동단체와의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에게 "오는 10일을 새로운 총파업과 저항·행동의 날로 정했다"면서 모든 노동자가 또다시 파업에 동참할 것을 촉구했다.

그는 "정부는 우리의 사회적 불만의 크기를 가늠하는 데 실패했다. 조속히 우리의 요구에 응답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AFP통신 등 프랑스 언론들이 전했다.

앞서 지난 5일에는 파리, 마르세유 등 프랑스 전국 250여 곳에서 정부의 연금개편에 반대하는 총파업과 대규모 장외집회가 열려 경찰 추산 80만명(CGT 추산 150만명)이 거리로 쏟아져나왔다.

5일에 이어 금요일인 6일에도 철도노조의 파업으로 프랑스 고속철(TGV)과 지역 간선철도 노선의 90%의 운행이 취소되고 파리 지하철 노선도 대부분 중단되면서 교통 혼란이 이어졌다. 교원노조 파업의 여파로 학교들도 휴교한 곳이 많았다.

프랑스에서 연금개편은 정부와 노동·시민사회가 첨예하게 대립하는 이슈다.

프랑스 정부는 현재 42개에 달하는 복잡다기한 퇴직연금 체제를 간소화하고 포인트제를 기반으로 한 새로운 국가연금 체제로의 개편을 2025년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직종별로 다양하게 분화된 연금 시스템을 단일 체제로 개편함으로써 직업 간 이동성을 높이고 노동시장의 유연성도 제고한다는 것이 정부의 목표지만, 이런 구상은 강한 저항에 직면했다.

노동·시민단체들은 정부의 구상대로라면 퇴직 연령이 늦춰져 실질적인 연금 수령액이 줄어들 것이라면서 개편안의 폐기를 요구하고 있다.

아녜스 뷔쟁 보건부 장관은 연금개편에 대한 국민들의 목소리를 들었다면서 오는 9일 주요 노조 대표들을 만나겠다고 밝혔다.

프랑스 총리실은 의견수렴을 거쳐 오는 12일 연금개편 계획을 구체화한 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yonglae@yna.co.kr

6일 철도노조 파업으로 텅 빈 프랑스 니스역. [로이터=연합뉴스]

6일 철도노조 파업으로 텅 빈 프랑스 니스역. [로이터=연합뉴스]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