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제위기' 레바논, 미국·프랑스 등 외국에 도움 요청

송고시간2019-12-07 00:01

댓글

로이터 "프랑스, 오는 11일 레바논 지원회의 추진"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장기간 시위로 혼란스러운 레바논이 외국에 경제적 도움을 공식적으로 요청했다.

지난 10월 총리직 사임을 발표한 사드 하리리는 6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 프랑스, 중국, 러시아, 이탈리아, 미국 등의 우방국 지도자들에게 서한을 보내 레바논이 이들 국가로부터 물품을 수입할 때 신용거래를 보장해달라고 부탁했다고 AP, AFP 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로이터는 프랑스 정부가 오는 11일 파리에서 레바논을 지원하기 위한 국제회의를 소집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유럽과 레바논 관리들을 인용해 전했다.

레바논 내 수입업자들은 달러화 부족 등으로 밀, 휘발유, 약품을 포함한 생활 물품과 원자재를 외국에서 사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사드 하리리는 지난 10월 29일 사퇴하겠다고 밝혔지만, 아직 후임 총리가 임명되지 않으면서 정부를 계속 이끌고 있다.

그는 이슬람 수니파 출신으로 친서방 지도자로 꼽혀왔다.

레바논에서는 10월 17일 메신저 프로그램의 세금 계획에 대한 반발로 시작된 반정부 시위가 50일 넘게 이어지고 있다.

시위대는 막대한 국가부채, 실업률 등 경제난과 기득권 정치인들의 부패를 비판하면서 전문적 기술관료들로 구성된 내각을 요구하고 있다.

레바논의 반정부 시위대[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레바논의 반정부 시위대[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레바논의 국가부채는 연간 국내총생산(GDP)의 약 150%나 될 정도로 심각하고 청년층 실업률은 30%가 넘는다.

이런 가운데 미셸 아운 레바논 대통령은 오는 9일 의회와 새 총리 지명을 위한 공식적인 협의에 나설 예정이다.

사드 하리리의 정파 '미래운동'은 사업가 사미르 카팁을 새 총리로 내세우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신에 따르면 카팁은 과거 총리들에 비해 많이 알려지지 않은 인물이고 정치 경험이 없다.

18개 종파가 복잡하게 얽힌 레바논은 종파 간 권력 안배를 규정한 헌법에 따라 기독교계 마론파가 대통령을 맡고, 총리와 국회의장은 각각 이슬람 수니파와 시아파가 담당하는 독특한 정치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레바논이 포함된 지도[구글 캡처]

레바논이 포함된 지도[구글 캡처]

noj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