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독일 사민당 새 대표 "대연정 미래에 회의적이지만 기회 줄 것"

송고시간2019-12-07 03:0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발터-보르얀스, 에스켄 사민당 공동대표 [로이터=연합뉴스]

발터-보르얀스, 에스켄 사민당 공동대표 [로이터=연합뉴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 대연정 소수파인 사회민주당 새 공동대표로 선출된 자스키아 에스켄은 6일 "대연정의 미래에 회의적이지만, 연정이 계속될 수 있는 현실적인 기회를 계속 줄 것"이라고 말했다.

에스켄과 노르베르트 발터-보르얀스는 이날 베를린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대의원 투표를 통해 공동대표로 승인을 받았다.

발터-보르얀스는 89.2%의 득표율을, 에스켄은 75.9%의 득표율을 얻었다.

이들은 지난달 30일 새 당 대표 선거에서 당내 주류 진영의 지지를 받은 올라프 숄츠 재무장관을 누르고 승리했다.

이들은 선거 과정에서 대연정 다수파인 기독민주당·기독사회당 연합이 최저임금 인상과 인프라 분야 공공투자 확대, 추가 기후변화 대책 등을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대연정 협약서를 놓고 재협상을 하겠다는 입장을 보여왔다.

그러나 기민당·기사당 연합이 "재협상은 없다"며 못을 박은 데다, 대연정 해체를 우려한 사민당 주류 세력이 반발하면서 새 대표들도 한발 물러섰다.

이에 따라 사민당은 애초 이번 전당대회에서 하기로 한 대연정 유지 여부 투표를 하지 않기로 했다.

발터-보르얀스와 에스켄은 이날 기후변화 대책과 최저임금 인상, 인프라 투자 등을 강조해 대연정 내에서 이런 정책을 요구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또, 에스켄은 사민당 출신의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총리 재임 시절인 2005년 도입한 장기실업급여체제인 하르츠Ⅳ에 대해 "우리는 하르츠Ⅳ를 도입한 정당이지만, 우리는 하르츠Ⅳ를 극복해야 하는 정당"이라고 말했다.

lkbi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