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美유엔대사 "안보리, 잇단 北미사일 발사에 매우 우려"(종합)

송고시간2019-12-07 15:3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北인권토의 개최 "미결정"…블룸버그 "美, 개최 지지하지 않아"

켈리 크래프트 유엔주재 미국 대사
켈리 크래프트 유엔주재 미국 대사

[AP=연합뉴스]

(유엔본부·서울=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김성진 기자= 켈리 크래프트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6일(현지시간) 북한의 잇따른 발사체 발사와 관련,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모두가 13차례 미사일 공격,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매우 매우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12월 안보리 순회의장인 크래프트 대사는 이날 안보리 운영계획을 설명하는 기자회견에서 "그것은 우리가 모두 동의하고 초점을 맞추고 있는 사안"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크래프트 대사의 이런 발언은 북한의 연쇄적인 미사일 발사에 대해 서방진영 내 입장차가 있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시각과는 달리, 안보리 내부적으로는 공동의 경각심을 갖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앞서 유럽지역 6개국 유엔대사는 지난 4일 북한의 최근 단거리 발사체 발사에 대응해 안보리 비공개 회의를 마친 뒤 북한을 규탄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미국은 성명에 동참하지 않았다.

크래프트 대사는 북한의 '크리스마스 선물' 경고에 대해선 "이것이 전 세계 이슈라는 것을 모두가 이해하고 있다"면서 "그게 12월의 크리스마스 선물인지 언제인지는 문제가 아니다. 우리가 모두 그것을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리태성 외무성 미국 담당 부상 명의의 담화에서 "남은 것은 미국의 선택이며 크리스마스 선물을 무엇으로 할지는 전적으로 미국의 결심에 달렸다"며 미국의 선제적 결단을 촉구한 바 있다.

안보리의 '북한 인권토의' 개최 여부에 대해선 즉답을 피했다.

크래프트 대사는 북한 측 반발과 관련해 "나도 그 서한을 봤다. 인권은 우리와 나, 우리의 대통령도 걱정하는 부분"이라며 "12월 10일에 북한 인권토의가 있을지 아닐지에 대해 우리는 결정을 내리지 않았다"라고 답변했다.

그러나 미국은 안보리의 북한 인권토의 개최에 대한 지지를 보류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정통한 외교관들을 인용해 7일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미국은 세계 인권선언의 날인 내달 10일 북한 인권토의를 열려고 해온 독일, 영국 등 동맹국에 지지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이미 6일 밝혔다.

미국이 지지하지 않고 반대하면 북한 인권토의 개최는 어려워진다.

다만 이 사안에 대한 미국의 의사가 바뀔 여지는 있는 것으로 블룸버그통신은 진단했다.

안보리가 북한 인권토의를 안건으로 채택하려면 전체 15개 상임·비상임 이사국 중 최소 9개국의 찬성표가 필요한데, 미국·영국·프랑스·중국·러시아 등 5개 상임이사국의 거부권(veto)은 적용되지 않는다.

이와 관련해 로이터통신은 외교 당국자들을 인용해 "최소 8개 이사국이 북한 인권토의 개최를 지지하고 있다"며 "최종 결정은 미국에 달렸다"고 보도했다.

앞서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는 안보리에 보낸 서한에서 "북한의 인권 상황을 다루는 어떤 회의도 심각한 도발"이라며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반발한 바 있다.

미국은 지난해에는 북한 인권토의를 추진했지만 충분한 지지표를 확보하지 못하면서 회의 요청을 철회한 바 있다. 2014년부터 매년 열려온 안보리 북한 인권토의가 무산된 것은 작년이 처음이었다.

jun@yna.co.kr, sungji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