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트럼프쪽 탄핵조사 참여는 없던 일로…법사위 요청에 불응 서한

송고시간2019-12-07 07:4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참여 여부 알려달라' 시한 직전 서한 보내 "탄핵조사 지금 그만두라" 비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EPA=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미국 백악관이 하원 법제사법위원회에 탄핵조사를 당장 그만두라는 서한을 보냈다.

법사위가 탄핵조사에 협조할 것인지 알려달라며 정한 시한 직전에 서한이 날아든 것이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나 법률팀이 탄핵조사에 참여할 의사가 없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팻 시펄론 백악관 법률고문은 6일(현지시간) 제리 내들러 하원 법사위원장에게 서한을 보내 "탄핵조사는 완전히 근거 없으며 근본적 공정함과 적절한 절차의 기본원칙을 위반했다"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하원의 민주당은 이런 가식으로 미국의 시간을 충분히 낭비했다"면서 "이 조사를 지금 끝내고 추가 청문회로 시간을 더 낭비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탄핵소추안의 채택은 하원 민주당의 무모한 권한 남용이 될 것이며 우리나라 역사상 탄핵에 있어 가장 불공정하고 크게 당파적이고 반헌법적인 시도가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시펄론 고문은 '나를 탄핵하려면 지금, 신속하게 하라. 그러면 상원에서 공정한 재판을 받을 수 있을 것이고 우리나라가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을 것'이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을 인용하며 서한을 맺었다.

서한에는 트럼프 대통령이나 법률팀이 탄핵조사에 협조하지 않겠다는 명시적 언급은 없었다. 법사위는 이날 오후 5시까지 협조 여부를 알려달라고 요구했었다.

그러나 시한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이런 서한을 보낸 점으로 미뤄볼 때 협조 의사가 없는 것으로 봐야한다고 외신은 해석했다.

CNN방송은 한 백악관 당국자를 인용, "이 서한은 이 (탄핵조사) 과정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는 것을 알리는 것"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지난달 방송 인터뷰에서 무죄를 입증할 정보가 있으면 하원 탄핵조사에 응하라고 트럼프 대통령을 '초청'했고 트럼프 대통령도 "잘못한 것이 없지만 강력하게 고려할 것"이라고 반응한 바 있다.

이번 주 헌법학자들을 불러 청문회를 진행한 법사위는 다음 주 월요일인 9일에도 청문회를 이어간다. 민주당은 성탄절 이전에 하원의 탄핵표결을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제리 내들러 미 하원 법사위원장
제리 내들러 미 하원 법사위원장

[AP=연합뉴스]

nar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