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시, 북한·러시아와 이순신 장군 북방유적 발굴 나선다

송고시간2019-12-08 11:1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민간단체 지원 통해 내년 3월부터 나선-녹둔도 유적 발굴조사

러시아 조사단의 녹둔도 사전조사에서 발굴된 연자방아
러시아 조사단의 녹둔도 사전조사에서 발굴된 연자방아

[서울시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서울시가 북한, 러시아와 함께 이순신 장군 북방유적 발굴에 나선다.

서울시는 국내 민간단체인 ㈔남북역사학자협의회를 지원하는 방식으로 북한, 러시아와 함께 이순신 장군의 활약 무대 중 하나인 나선-녹둔도 유적 발굴조사를 본격화한다고 8일 밝혔다.

북측에선 한국의 문화재청과 같은 역할을 하는 민족유산보호지도국이 참여하고, 러시아에서는 극동연방대학과 공공기관인 러시아군사역사협회가 함께한다.

참가 기관과 단체는 현재 러시아 영토인 연해주 하산군 옛 녹둔도와 북한 함경북도 나선특별시 일대에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이순신 장군 유적의 발굴 조사를 내년 3월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순신 장군은 임진왜란 전인 1587년 42세 때 조산보(현재의 함경북도 나선시) 만호 겸 녹둔도 둔전관으로 부임해 그해 여진족과 벌인 녹둔도 전투에서 크게 승리했다.

나선시에는 이순신 장군의 공적비인 '승전대비'와 이순신 사령부가 있던 조산진성이 현재도 남아있다.

남측과 북측, 러시아 측은 발굴 조사를 위한 준비 단계로 사전 조사와 현장답사, 국제학술회의를 모두 마쳤다. 행사는 한러분과와 북러분과로 나뉘어 진행됐다.

12월 1일과 6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국제학술회의에서는 러시아 측이 지난해와 올해 녹둔도 사전 조사에서 발굴한 조선 시대 백자 조각 등 출토 유물들이 전시됐다.

이순신 장군 북방유적 국제학술회의
이순신 장군 북방유적 국제학술회의

(서울=연합뉴스) 이달 초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이순신 장군 북방유적 국제학술회의 참가자들이 사전조사에서 발굴된 유물을 보고 있다. 2019.12.8 [서울시 제공]

남측은 출토 유물을 3차원으로 스캔해 내년 발굴조사 착수 전까지 국내 조선 시대 유물들과 비교해 분석하기로 했다.

이달 2∼4일 실시된 현장답사에서는 지금껏 미확인 상태였던 '아국여지도' 상의 조선인 마을 흔적이 다수 확인됐다. 아국여지도는 고종때 연해주 지역 조선인 실태를 조사해 작성한 지도다.

서울시는 내년 발굴 결과에 따라 중장기적으로 정부, 러시아 등과 협의해 나선-녹둔도의 이순신 장군 북방 유적을 역사문화 유적지로 보존·관리하는 방안을 구상 중이다.

황방열 서울시 남북협력추진단장은 "대내외 정세가 개선돼 이른 시일 내에 남북이 공동으로 나선과 녹둔도를 자유롭게 드나들며 발굴조사를 추진하는 날이 오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녹둔도 추정 위치
녹둔도 추정 위치

[서울시 제공]

okk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