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40댓글페이지로 이동

황교안 "부정선거 의혹, 文대통령이 직접 해명하라"

송고시간2019-12-07 11:17

댓글40댓글페이지로 이동

한국당 논평 "靑·與, 검찰수사 적극 협조하고 방해 행위 멈춰야"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황교안 대표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황교안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2월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7일 "자고 일어나면 청와대의 부정선거 의혹과 그 공작의 증거들이 쏟아져 나온다. 청와대의 선거 개입이 사실로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청와대의 지난해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과 관련해 이같이 말한 데 이어 "이제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해명하라"고 촉구했다.

황 대표는 "작년 지방선거에서 청와대와 수사기관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야당 후보를 탄압하고 여론을 조작했다"며 "누가 봐도 명백한 부정선거 행위"라고 비판했다.

그는 "그토록 민주주의를 부르짖던 문재인 정권이 가장 비민주적이고 부정한 정권인 것이 만천하에 드러나고 있다"며 "지금도 청와대는 말 바꾸기를 해대며 부정을 감추고자 한다. 졸렬하기 짝이 없다"고 했다.

이어 "유재수 게이트와 우리들병원 게이트 문제도 심각하다"며 "불법·부정한 정권에 대한 심판이 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한국당 김성원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등을 거론, "청와대 핵심관계자들이 폭탄 돌리기를 하고 있다"며 "해명만 하면 바로 사실관계가 뒤집히고 있는데도 자충수를 계속 두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주의 근본인 선거에 불법으로 개입하고 권력을 사유화한 것은 명명백백하게 헌정을 유린한 것"이라며 "그 중차대한 사건을 파헤치는 검찰을 옥죄는 것은 있을 수도 없고 있어서도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은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라. 검찰 수사를 방해하려는 일체의 행위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chom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