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광주 풍향 재개발조합 '시공사 선정 취소' 총회 불투명

송고시간2019-12-07 18:31

댓글

일부 조합원들은 조합장 해임 총회 별도 추진…내홍

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 광주 풍향 구역 재개발정비조합이 시공사 선정 취소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 추진하던 총회 개최가 불투명해졌다.

풍향 재개발조합 김모 조합장은 7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오늘 대의원 회의에서 시공사 선정 취소를 결정하는 총회를 개최하기 위해 찬반 투표를 했다"며 "출석 대의원은 107명이었지만 투표용지는 109장이 나와 투표는 무효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대의원 투표 결과와 관계없이 오는 28일 임시총회를 개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지만, 현재로서는 확실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앞서 풍향구역 재개발정비사업 일부 조합원들로 구성된 '풍향 참여연대' 측은 "포스코건설이 조합에 제출한 것과 다른 설계도서를 조합원에게 두차례 홍보해 조합으로부터 경고를 받았다. 시공사 선정은 무효"라고 주장하며 총회 소집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포스코건설 측은 '불법 홍보 논란'에 대해 "조합장이 대의원 결의를 거치지 않고 임의로 경고 공문을 두차례 보내왔다"며 "조합장 임의 경고를 인정할 수 없다"며 반박했다.

현재 풍향구역 재개발사업 조합원들은 '친 포스코파' '반 포스코파'로 나누어져 일부 갈등 양상을 보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 조합원들은 김모 조합장과 이사, 감사 등 조합 임원 9명 해임을 위한 임시총회를 21일 개최하겠다는 공고문을 최근 지역 일간신문에 게재했다.

이들은 "조합장은 도시정비업체 및 업체선정 과정에서 업체와 결탁해 금품을 수수한 의혹으로 검찰에 고발됐다"며 "조합장 등이 투명하고 공정하게 업무를 수행하지 않고 있다"고 해임 추진 사유를 밝혔다.

이에 대해 김 조합장은 "사채업자한테 사채를 빌린 것이다. 뇌물을 받으려고 했으면 연대보증인과 담보까지 제시했겠느냐"며 뇌물수수 의혹을 부인하고 "제가 법을 존중하고 법대로 하려니까 포스코에서 지지자들을 앞세우고 있고 포스코 홍보요원들이 해임결의서를 받고 다닌다"고 포스코건설을 겨냥했다.

포스코건설은 지난달 9일 시공사 선정을 위한 조합원 총회에서 참석 조합원 958명 중 501명의 지지를 받았다. 롯데건설은 428표를 받았다.

풍향구역 재개발사업은 2천995가구, 8천억원 규모다.

shch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