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여의도서 검찰 비판 주말집회…"브레이크 없는 폭주기관차"

송고시간2019-12-07 19:20

댓글

靑 상대 검찰수사 성토…국회엔 검찰개혁 법안 처리 촉구

광화문에선 '이석기 전 의원 석방 촉구' 대규모 집회

검찰 개혁 촉구하는 노란 물결
검찰 개혁 촉구하는 노란 물결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7일 오후 서울 여의도공원 앞에서 열린 제14차 검찰개혁·공수처 설치·내란음모 계엄령 문건 특검 촉구를 위한 촛불문화제에서 참가자들이 구호가 적힌 피켓과 풍선을 흔들고 있다. 2019.12.7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다혜 기자 =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 등으로 청와대와 검찰 사이에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국회의사당 근처에서 검찰 개혁을 촉구하고 검찰 수사를 비판하는 주말 집회가 열렸다.

검찰개혁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이하 시민연대)는 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에서 '제14차 촛불문화제'를 열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와 검경 수사권 조정법안 등 검찰개혁 법안 처리를 촉구했다.

시민연대는 "다수의 국민이 요구하는 검찰개혁 법안 등 패스트트랙 4법이 이달 3일 국회 본회의에 부의됐지만 자유한국당이 이들 법안을 포함한 199개 법안에 대해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를 신청하면서 국민의 염원이 무산될 위기에 처해 있다"며 "자유한국당은 필리버스터 신청을 철회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일부 연사들은 최근 검찰이 진행중인 수사를 성토하기도 했다. 이들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에 대한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과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 무마'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를 비판했다.

김남국 변호사는 "세상에 무도하게 청와대까지 압수수색을 한다는 게 말이 되느냐"며 "검찰이 브레이크 없는 폭주기관차 같은 모습을 보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변호사는 그러면서 "검찰이 묵혀뒀던 사건을 아무 이유도 없이 총선 전에 꺼내서 수사하는 것이야말로 정치개입이고 정치 수사"라고 주장했다.

김민석 전 국회의원은 "검찰은 충심이 있어서 저런다고 하는데 무슨 충심이 정권만 겨냥하느냐"며 "이것은 민주주의에 대한 반역이고 충심이 아니라 역심이기 때문에 반드시 진압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조국 전 장관이 그린 그림을 열배, 백배, 천배로 이뤄내도록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도 잘하라고 격려하자"고 말하기도 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여의도공원 앞 교차로에서 공원 11번 출입구까지 여의대로 5∼7개 차로 약 500m를 대부분 채웠다.

이들은 국회의사당을 거쳐 자유한국당 당사로 행진할 예정이다.

이날 시민 모임 '함께 조국수호 검찰개혁'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서초달빛집회'를 열고 "조국 수호 검찰 개혁"을 외쳤다. 참가자들은 "정치검찰의 인권유린을 더는 지켜볼 수 없다"며 공수처법안 통과 등을 요구했다.

이석기 석방 촉구 거리행진
이석기 석방 촉구 거리행진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이석기 의원 내란음모 사건 피해자 한국구명위원회 회원 등이 7일 오후 서울 을지로에서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의 석방을 촉구하며 거리행진을 하고 있다. 2019.12.7 superdoo82@yna.co.kr

한편 이날 광화문 일대에서는 국가보안법 위반 등 혐의로 징역형이 확정돼 복역중인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의 석방을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이석기의원 내란음모사건' 피해자 한국구명위원회가 민주노총, 한국진보연대 등 56개 단체와 함께 연 이 집회에는 2만여명이 참가했다고 주최 측은 주장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4갈래로 나뉘어 서울 시내를 행진해 서울 광화문 세종로공원으로 집결한 뒤 청와대 사랑채 앞까지 함께 행진해 집회를 열었다.

경찰은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이날 광화문 등 도심에 72개 부대 약 5천700명, 여의도 일대에 63개 부대 약 5천명의 경력을 배치해 질서와 안전을 유지했다.

moment@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