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13댓글페이지로 이동

中언론, 美 신장 인권법 연일 비판…신장 반테러 다큐 방영(종합)

송고시간2019-12-08 14:54

댓글13댓글페이지로 이동

中교육부, 전국 초·중·고 도서관 내 종교 관련 불온서적 처리 통지

인민일보 "美의 내정간섭 악심, 인권으로 감출 수 없어"

중국 국영방송 CGTN이 방영한 '신장 반테러 다큐'
중국 국영방송 CGTN이 방영한 '신장 반테러 다큐'

[CGTN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미국 하원이 신장(新疆) 위구르 인권 법안(위구르 법안)을 통과시킨 데 이어 상원 역시 조만간 관련 법안을 처리하기로 한 가운데 중국 관영 매체들이 연일 위구르 법안을 비판하고 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는 8일 1면 논평(論評)을 통해 "미 하원이 사실을 왜곡하고, 신장 각 민족의 기본 인권 현황을 무시한 채 위구르 법안을 통과시켰다"면서 "미국은 인권을 무기로 신장의 반테러와 관련한 사실을 왜곡하고 모함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인민일보는 중국의 신장 정책은 반테러 정책이자 신장 인민의 인권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하며, 신장 자치구가 설립된 64년간 신장의 경제 규모는 80배 성장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어 "그동안 신장에서 발생한 테러는 신장 주민들에게 심각한 재난을 가져왔다"며 "신장 정부는 법에 따라 일련의 테러 예방 정책을 펴고 있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신장 문제는 민족이나 종교, 인권 문제가 아니라 반테러와 반분열주의"라며 "미국의 일부 정객은 신장의 안전과 신장 테러 예방에 관심이 없다"고 덧붙였다.

중국 국영방송 CGTN은 신장 지역의 테러 현황과 반테러 정책을 소개하는 특집 다큐멘터리를 두 편 연속 방영하며 중국 정부가 시행 중인 신장 정책의 성과를 선전했다.

CGTN은 지난 5일 '중국 신장, 대테러전선'을 방영한 데 이어 7일 '막후 검은손-동투르키스탄 이슬람 운동과 신장 테러'를 내보냈다.

이 다큐멘터리는 1990∼2016년 신장에서 발생한 수천 건의 테러 등 테러리즘과 종교 극단주의가 신장 지역에 준 피해 사례를 주요 내용으로 삼고 있다.

방송은 "동투르키스탄 이슬람 운동은 신장에서 발생한 테러의 흑막"이라며 "이 조직은 국제 테러리즘의 일부로 중국뿐 아니라 전 세계의 안전을 위협한다"고 강조했다.

다큐멘터리를 감상한 중국 누리꾼들은 "이 다큐멘터리를 보지 않은 사람은 신장 인권에 대해서 논할 자격이 없다"면서 "서방 매체와 여론은 신장 테러 상황에 대해서 '선택적 실명' 상태"라고 비판했다.

민족주의 성향이 강한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이날 사평(社評)에서 "서구 매체들이 신장 테러와 관련한 다큐멘터리를 무시하는 것은 객관적이지 못한 태도"라면서 "이는 테러 분자와 극단주의 세력을 돕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중국 교육부는 신장 인권 법안이 통과된 이후 전국 초·중·고 도서관에 있는 종교나 편향된 이데올로기 서적 등 불온서적에 대해 정리 작업을 하도록 통지했다.

교육부는 도서와 정기 간행물, 전자 출판물 등을 검토 대상으로 정하고, 올바른 교육 환경 조성을 위해 유해한 교육 자료를 모두 폐기하도록 했다.

정리 대상에는 중국 헌법에 위배되거나 국가 통일을 저해하는 서적이나 자료, 종교 선전물, 사회질서 파괴 선동물, 소수민족 단결 저해 자료 등이 포함됐다.

유해 자료 소각하는 중국 도서관 관계자들
유해 자료 소각하는 중국 도서관 관계자들

[웨이보 캡처]

china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