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인도 뉴델리 가방공장서 대형화재…"43명 이상 사망"(종합)

송고시간2019-12-08 16:1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20명 이상 병원 이송…주 정부, 보상금 지급·사고원인 조사 착수

8일 대형화재가 발생한 인도 뉴델리 재래시장 내 가방공장 인근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8일 대형화재가 발생한 인도 뉴델리 재래시장 내 가방공장 인근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 수도 뉴델리의 재래시장 내 가방공장에서 8일(현지시간) 오전 대형 화재가 발생해 43명 이상이 사망했다고 ANI통신 등 현지 매체와 외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께 뉴델리 북부 재래시장인 사다르 바자르 내 4∼5층으로 추정되는 가방공장 건물에서 큰불이 났다.

경찰 관계자는 이 화재로 공장 내에서 잠자던 근로자 등 43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다고 말했다.

58명 이상이 구조됐으며 병원에 실려 간 부상자는 20명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43명 사망' 인도 대형 화재 때 소방관 맹활약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구조 당국은 화재 발생 직후 30여대의 소방차를 현장에 투입했다. 불길은 완전히 잡혔고 구조 작업도 완료된 상태라고 경찰은 전했다.

사고 현장은 좁은 길가에 작은 공장들이 밀집한 곳이다. 이날 화재도 공장 내에 잔뜩 쌓인 가방 재료에 불이 옮겨붙으면서 크게 번진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정확한 화재 원인은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화재 소식이 전해지자 아르빈드 케지리왈 델리 주(정식 명칭은 국가수도지구) 주총리는 부상자가 이송된 병원과 사고 현장을 방문했다.

케지리왈 주총리는 "매우 슬픈 사고가 발생했다"며 "사고 원인을 철저하게 조사하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이어 "사망자와 부상자의 가족에게는 각각 100만루피(약 1천700만원)와 10만루피(약 170만원)의 보상금을 지급할 것"이라며 "부상자 치료 비용도 주 정부가 부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렌드라 모디 총리도 트위터를 통해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이들에게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며 "부상자도 빨리 낫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인도에는 화재 예방 규정을 제대로 지키지 않은 건물이 많아 화재가 종종 대형 참사로 이어진다. 뉴델리에서도 1997년 극장 화재로 59명이 숨진 바 있다.

coo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