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홍콩 시위 만 6개월…'세계 인권의 날' 기념 대규모 집회

송고시간2019-12-08 16:1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과기대생 사망 한 달 맞아 수많은 홍콩 시민 참여

평화시위 이뤄질지 주목…경찰 "폭력행위 발생하면 개입" 경고

홍콩 '다섯 손가락의 외침'
홍콩 '다섯 손가락의 외침'

(홍콩=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8일 오후 홍콩 코즈웨이베이 빅토리아공원에서 세계 인권의 날 집회가 열리고 있다. 쫙 펴 보인 다섯 손가락은 송환법 공식 철회, 경찰의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등 시위대의 5대 요구 사항을 의미한다. 2019.12.8 seephoto@yna.co.kr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홍콩의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9일로 만 6개월을 맞는 가운데 8일 홍콩 도심에서 '세계 인권의 날'을 기념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홍콩 재야단체 연합 민간인권전선 주최로 이날 오후 홍콩 빅토리아 공원에서 열린 집회에는 수많은 홍콩 시민이 참여했다.

민간인권전선은 지난 6월 9일 100만 홍콩 시민이 참여한 송환법 반대 시위와 같은 달 16일 200만 명이 참여한 시위 등 홍콩의 대규모 시위를 주도해온 단체이다.

이들은 빅토리아 공원에서의 집회 이후 홍콩 최대 번화가인 코즈웨이베이, 홍콩정부청사가 있는 애드머럴티, 경찰본부가 있는 완차이 등을 지나 홍콩의 금융 중심가인 센트럴까지 행진한다.

홍콩 경찰은 지난 7월 21일 시위 이후 폭력 사태가 우려된다며 민간인권전선이 주최하는 대규모 행진을 불허했으나, 이날 집회와 행진은 4개월여 만에 허가했다.

이는 지난달 24일 치러진 홍콩 구의원 선거에서 범민주 진영이 전체 452석 중 400석 가까이 '싹쓸이'하는 압승을 거둔 후 달라진 정치 지형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거리로 나온 홍콩 시민들
거리로 나온 홍콩 시민들

(홍콩=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8일 오후 홍콩 코즈웨이베이 빅토리아공원에서 세계 인권의 날 집회가 열리고 있다.2019.12.8 seephoto@yna.co.kr

이날 집회는 유엔이 정한 세계 인권의 날(10일)을 기념해 열렸지만, 홍콩 시위대에 여러모로 의미가 있다.

지난 6월 9일 시작된 송환법 반대 시위가 만 6개월이 되는 9일을 앞둔 날이면서 동시에 시위 현장에서 추락했다가 지난달 8일 숨진 홍콩과기대생 차우츠록(周梓樂) 씨의 사망 한 달을 맞는 날이기도 하다.

빅토리아 공원에 모인 홍콩 시민들은 "5대 요구, 하나도 빼놓을 수 없다", "자유를 위해 싸우자. 홍콩과 함께, "광복홍콩 시대혁명", "폭력경찰 해체하라" 등의 구호를 함께 외쳤다.

홍콩 시위대의 5대 요구 사항은 ▲ 송환법 공식 철회 ▲ 경찰의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 ▲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등이다.

홍콩 경찰은 이날 집회와 행진을 허가하면서도 주최 측에 평화시위를 요구하면서 엄격한 조건을 붙였다.

행진은 주최 측이 시작 시각과 경로에 대한 경찰 지침을 지켜야 하며, 경찰은 공공질서 위협이 있으면 중지를 명령할 수 있다는 조건을 붙였다. 주최 측은 행사 중 모금을 할 수 없다.

또한, 이번 시위를 오후 10시까지는 끝내야 하고, 참가자들이 누구도 위협해서는 안 되며, 홍콩 깃발이나 중국 오성홍기를 모욕하지 말아야 한다고 경찰은 요구했다.

시위대와 경찰의 충돌 우려가 있지만 민간인권전선의 지미 샴 대표는 "경찰이 참가자들을 자극하지 않으면 집회와 행진이 평화적일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시위가 평화롭게 진행될 수 있을지는 큰 관심을 받고 있다.

만약 시위가 끝까지 평화롭게 치러질 경우 그동안 시위대와 경찰의 격렬한 폭력으로 얼룩졌던 홍콩 시위가 큰 전환점을 만들 것으로 보이지만, 그렇지 못할 경우 폭력 사태의 지속이라는 점에서 우려를 낳을 것으로 보인다.

ssahn@yna.co.kr

선거 압승 후 첫 대규모 집회 열린 홍콩
선거 압승 후 첫 대규모 집회 열린 홍콩

(홍콩=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8일 오후 홍콩 빅토리아공원에서 열린 세계 인권의 날 집회에 참가한 홍콩 시민들이 홍콩 도심 센트럴을 향해 거리 행진을 하고 있다. 범민주 진영의 구의원 선거 압승 후 열린 대규모 집회에서 참가자들은 송환법 공식 철회,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경찰의 시위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 등을 촉구했다. 2019.12.8 seephot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