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여야 '4+1' 예산안 수정안 마련…"내일 오후 2시 제출"

송고시간2019-12-08 16:0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해철 "내일 오후 본회의서 예산안 처리…일정 바꿀 이유 없다"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설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이른바 '4+1'(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 차원에서 마련한 내년도 정부 예산안 수정안을 9일 오후 2시에 제출키로 했다.

이를 위해 민주당은 8일 오후 4+1 차원의 수정안에 대해 정부와 협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민주당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인 전해철 의원은 8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4+1차원에서 충분한 협의와 합의의 과정을 거쳤다"면서 "국회법상 50인 이상의 의원이 수정안을 발의할 수 있는데 4+1 협의체에 참여하는 의원들과 함께 수정안을 내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4+1 협의체 차원의 예산 실무협상을 담당하고 있는 그는 "오늘 오후 당정 회의가 예정돼 있다"면서 "당정에서 4+1에서 만든 안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듣는 과정이 있어서 그것을 거친 후에 수정안에 대해 자세히 국민들께 설명해 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전해철 의원 측 관계자는 "별도의 당정회의가 있는 게 아니라 현재 수시로 정부와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 의원은 4+1 협의체 차원의 예산 심사 내용에 대해 "감액, 증액, 부대의견 등에 대해 논의하는데 다 연결돼 있다"면서 "증액되는 것은 정부의 동의를 받아야 해서 정부 절차 등을 하는 것으로 나중에 말씀드리겠다"면서 즉답을 피했다.

이와 관련, 4+1 협의체는 예산 실무협상을 통해 내년도 정부 예산안(513조5천억원 규모)에서 1조원 이상을 순감하는 방향으로 예산 심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 의원은 또 자유한국당의 새 원내대표가 9일 선출되면 예산 문제도 재협상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법정 처리 시한이 지났지만, 정기국회 내에는 반드시 예산안이 처리돼야 한다"면서 "내일 오후 2시 본회의가 마지막 시한으로, 그 일정을 바꿀 이유는 현재까지 찾지 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민주당이 4+1 협의체 차원에서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수정안을 제출하면 본회의에서는 정부 예산안 표결에 앞서 수정안에 대한 표결이 먼저 이뤄지게 된다. 현재 4+1 협의체는 수정안 통과에 필요한 의결정족수(148명)를 확보한 상태다.

'김재원 위원장의 국가공무원 겁박' 중단 요구하는 민주당
'김재원 위원장의 국가공무원 겁박' 중단 요구하는 민주당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전해철 예결위 간사 등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 예결위 예산안등조정소위 위원들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 소속 김재원 예결위원장이 예산안 처리 저지를 위해 국가공무원을 겁박하는 행태를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왼쪽부터 맹성규, 최인호 의원, 전해철 간사, 임종성 의원. 2019.12.8 toadboy@yna.co.kr

solec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