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 명동·홍대서 홍콩연대 집회…"폭력 멈추고 시위자 석방"

송고시간2019-12-08 16:1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한열 어머니 "그대로 쭉 밀고 가라…다치지 말고 승리하길"

'홍콩 항쟁을 지지합니다'
'홍콩 항쟁을 지지합니다'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홍콩 항쟁을 지지하는 학생과 청년들이 8일 오후 서울 중구 주한 중국대사관 인근에서 집회를 열고 홍콩 항쟁을 지지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세계인권의 날을 기념해 이날 홍콩에서는 대규모 집회와 행진이 열린다. 2019.12.8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세계인권의 날을 이틀 앞두고 홍콩에서 대규모 민주화 집회가 열리는 가운데 같은 시간 서울 도심에서도 홍콩 시위대에 연대하는 집회가 열렸다.

홍콩 민주 항쟁을 지지하는 연세인 모임 등 학생·청년 단체 회원 100여명(주최 측 추산)은 8일 오후 서울 중구 중국대사관 앞에서 '세계인권의 날 기념 학생·청년 홍콩 항쟁 연대 행동' 집회를 진행했다.

이들은 "홍콩이 1980년 '광주'와 같은 길을 걷고 있다"며 "민주주의를 위해 피를 흘린 나라의 국민으로 이번 사태를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국 정부와 홍콩 당국은 폭력을 멈추고 죄 없이 구속된 시위자를 석방하라"며 "홍콩 시위대의 5대 요구사항을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홍콩 시위대는 ▲ 송환법 완전 철폐 ▲ 경찰의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 ▲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등을 요구하고 있다.

1987년 6월 군사정권에 항거하는 시위 도중 경찰이 쏜 최루탄에 맞아 숨진 고(故) 이한열 열사의 어머니인 배은심씨도 지지 메시지를 보내왔다.

배씨는 "홍콩 학생들이 죽어 나가는 것이 제일 가슴 아프다. 다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중간에 그만두지 말고 그대로 쭉 밀고 가라. 다치지 말고 승리하길 바란다"고 지지의 뜻을 전했다.

이들은 집회 후 시민들에게 홍콩 시위를 지지해달라고 호소하며 명동 일대를 행진했다.

이에 앞서 홍콩의 민주화 운동에 함께하는 한국 시민 모임도 서울 마포구 홍대입구역 앞에서 '홍콩 시민들의 5대 요구안을 수용하라'며 집회를 진행했다.

이들은 "홍콩 정부는 선거 결과를 겸허히 수용하고 시민들의 요구를 받아들여야 한다"며 "이미 자행된, 수 없는 폭력들에 사죄하고 진상 조사하라"고 강조했다.

이후 홍대 걷고 싶은 거리에 조성된 '레넌 벽'까지 행진했다.

laecor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