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울산 교통안전 체험시설 인기몰이…5개월간 7천여명 방문

송고시간2019-12-09 07:4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6월 10일 울산시 북구 강동관광지구 키즈오토파크에서 열린 '현대자동차 키즈오토파크 울산' 개관식에서 내빈과 아이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6월 10일 울산시 북구 강동관광지구 키즈오토파크에서 열린 '현대자동차 키즈오토파크 울산' 개관식에서 내빈과 아이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울산시와 현대자동차가 함께 조성한 교통안전 체험시설 '키즈오토파크 울산'에 5개월 만에 7천명이 넘는 어린이가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시에 따르면 올해 7월 개관한 키즈오토파크 방문객은 11월 말 기준 7천100여명으로, 월평균 1천400명이 넘는다. 12월에도 1천100여명의 어린이가 사전 예약했다.

6∼7세 어린이가 전체 방문객의 78%(5천570명)에 달해 취학 전 어린이 교통안전 교육에 큰 역할을 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방문 어린이와 학부모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만족도가 높고 재방문하겠다는 의사를 보인 비율도 높았다고 시는 설명했다.

키즈오토파크는 북구 정자동 7천427㎡에 조성된 국내 최대 어린이 교통안전 체험관으로 입체영상관, 안전벨트 체험관, 자동차 주행·보행 체험교육장, 이면도로 체험교육장 등을 갖추고 있다.

울산시가 제고한 부지에 현대차가 45억원을 투입해 시설물을 건립한 후 기부채납했다. 교통안전 전문교육기관인 생활안전연합의 운영을 맡아 지자체, 기업, 공익단체가 공동으로 추진한 공익사업 우수 모델로 평가받고 있다.

교육은 6∼7세 유아와 초등학교 1∼3학년생을 대상으로 매주 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하루 2회씩 무료로 진행된다.

교육 예약은 홈페이지(https://kidsautopark.org/ulsan)에서 하루 60명씩 선착순으로 이뤄진다.

hk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