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美전문가 "북한, 동창리서 로켓엔진시험 한듯"

송고시간2019-12-09 09:4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제프리 루이스 동아시아 비확산센터 소장

플래닛랩스가 촬영한 서해 동창리 위성 발사장 사진
플래닛랩스가 촬영한 서해 동창리 위성 발사장 사진

[미들버리국제학연구소 '동아시아 비확산센터'의 책임자 제프리 루이스 소장 트위터]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북한이 8일 전날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중대한 시험'을 했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해 미국의 핵 비확산 전문가가 로켓엔진시험 가능성을 제기했다.

미들버리국제학연구소 '동아시아 비확산센터'의 책임자 제프리 루이스 소장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플래닛이 제공한 (시험) 전과 후로 추정되는 사진을 보면 서해에서 로켓엔진시험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가 지목한 '플래닛'은 상업용 위성업체 플래닛랩스이며, '서해'는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에 있는 위성(장거리로켓) 발사장을 말한다.

그는 지난 7일과 8일 이곳을 찍은 위성사진 두 장을 트위터에 올려 비교하면서 "차량과 물체들이 시험을 위해 7일 나타났다"면서 "이들은 8일 대부분 사라졌지만 현장은 시험에 따른 가스분출로 어지러워진 상태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앞서 루이스 소장은 지난 5일 플래닛랩스가 촬영한 위성사진에서 서해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 엔진 시험대에 전에 없던 대형 화물용 컨테이너가 보인다고 지적한 바 있다. 당시 그는 이를 가리켜 위성 발사대와 대륙간 탄도 미사일에 동력을 공급하는 데 쓰이는 엔진의 시험을 재개하려는 준비작업일 수 있다고 의심했다.

북한은 관영 매체를 통해 어떤 시험을 했는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은 채 "시험의 결과는 머지않아 전략적 지위를 또 한번 변화시키는 데서 중요한 작용을 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prett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