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금투협회장 후보에 나재철·신성호·정기승…20일 선거

송고시간2019-12-09 10:0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5대 금융투자협회장 후보
5대 금융투자협회장 후보

왼쪽부터 나재철 대신증권 대표, 신성호 전 IBK투자증권 사장, 정기승 KTB자산운용 부회장(가나다 순). [각 후보 제공]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차기 금융투자협회장 후보가 나재철 대신증권 대표와 신성호 전 IBK투자증권 사장, 정기승 KTB자산운용 부회장 등 3명으로 압축됐다.

금융투자협회 후보추천위원회는 9일 후보 공모에 지원한 4명에 대한 서류와 면접 심사를 거쳐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출마 의사를 밝힌 이들 가운데 서재익 하나금융투자 전무는 후보로 선정되지 않았으며, 후보 선정 이유는 공개되지 않았다.

금투협은 오는 20일 임시총회를 열어 정회원들의 투표로 차기 회장을 선임할 계획이다.

정회원은 총 296곳으로 증권사 57곳, 자산운용사 222곳, 선물회사 5곳, 부동산회사 12곳 등이다.

의결권의 과반이 출석하면 총회가 설립하며 출석 의결권 중 과반의 찬성을 얻은 후보가 회장으로 당선된다. 과반을 얻은 후보자가 없으면 다득표자 2명을 두고 결선 투표를 한다.

나재철 대표는 1985년 대신증권에 입사해 강남지역본부장과 리테일사업본부장, 홀세일사업본부장 등을 거쳐 2012년 대신증권 대표이사에 취임했다. 2차례 연임해 올해로 취임 8년째다.

신성호 전 사장은 1981년 대우증권의 전신인 삼보증권에 입사해 동부증권(현 DB금융투자), 우리투자증권(현 NH투자증권) 등을 거쳐 우리선물(현 NH선물) 사장과 IBK투자증권 사장을 지냈다.

정기승 부회장은 후보 중 유일한 자산운용사 CEO로, 1978년 한국은행에 입행해 금융감독원 은행감독국 국장과 아이엠투자증권(현 메리츠종금증권) 부회장 등을 거쳤다.

jae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