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2댓글페이지로 이동

추미애 "검찰개혁 국민 요구 더 높아져…청문회 준비 만전"

송고시간2019-12-09 10:35

댓글2댓글페이지로 이동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 입주 사무실 첫 출근

질문에 답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질문에 답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9일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 서울남부준법지원센터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첫 출근 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문재인 정부의 세 번째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추미애(61·사법연수원 14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해 청문회 준비에 돌입했다.

추 후보자는 이날 오전 10시께 청문회 준비단이 입주한 서울 양천구 남부준법지원센터(보호관찰소)에 처음 출근하면서 "소회가 남다를 수밖에 없다. 법무 분야의 국정 공백을 메우기 위해 청문회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이후 검찰 개혁을 향한 국민의 기대와 요구가 더 높아졌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사법개혁과 검찰개혁의 요체는 국민이 안심하는 것, 국민을 편안하게 만드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추미애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사무실 첫 출근
추미애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사무실 첫 출근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9일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 서울남부준법지원센터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첫 출근을 하고 있다. kane@yna.co.kr

추 후보자는 윤석열 검찰총장에게서 어떤 축하 메시지를 받았느냐는 질문에는 "단순한 인사였다"며 "(윤 총장과는) 서로 모르는 사이다. (법무부와 검찰은) 헌법과 법률에 의한 기관 간의 관계다. 헌법과 법률에 의해 위임받은 권한을 서로 존중하고 잘 행사하고 최선을 다하는 것이 국민을 위한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취재진이 '울산 고래고기 사건'과 관련한 검경 갈등에 대한 생각, 검찰 인사에 대한 전망 등도 질문했으나 "지명받은 후보자로 청문회를 준비하는 입장이어서 그런 문제는 그(청문회) 단계 이후 적절한 시기에 말씀드리는 게 맞을 듯하다"며 답을 미뤘다.

추미애 "윤석열 검찰총장과 상호간 존중하는 게 국민 위한 길"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