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41만명 불법사금융시장서 대출…노인·주부 비중 급증

송고시간2019-12-09 12: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지난해 말 이용잔액 7조1천억…최고금리 연 60% 이르기도

고시촌에 뿌려진 사금융 전단
고시촌에 뿌려진 사금융 전단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지난해 불법 사금융 이용자 가운데 60대 이상 고령층과 가정주부의 비중이 큰 폭으로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금융감독원은 불법 사금융 시장 실태를 조사한 결과 지난해 말 기준 전체 성인 인구(4천100만명)의 1%인 41만명이 불법 사금융을 이용하는 것으로 추산된다고 9일 밝혔다.

금감원은 한국갤럽에 의뢰해 만 19세 이상 성인 5천명을 일대일 심층 면접 방식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1.4%포인트)한 결과를 바탕으로 전체 국민의 이용 규모 등을 추정했다.

지난해 말 기준 불법 사금융 이용자 수는 2017년 말(51만8천명)보다 10만8천명 줄었다.

장기 연체 채무자 신용회복 지원 등 포용금융 정책을 확대하면서 불법 사금융 이용자 수가 감소한 것으로 금감원은 분석했다.

이용자 비중을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 51.9%, 여성 48.1%로 나타났다.

여성 비중은 2017년(37.5%) 대비 10.6%포인트 증가했다.

연령대별로는 60대 이상이 41.1%로 가장 높았고, 50대(27.5%), 40대(21.7%), 30대(7.1%), 20대 이하(2.6%) 순이었다.

특히 60대 이상의 비중은 2017년(26.8%)과 비교해 14.3%포인트 증가했다.

직업별로 보면 생산직 29.5%, 자영업 27.2% 등이었다. 가정주부 비중은 22.9%로 전년(12.7%) 대비 10.2%포인트 늘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60대 이상, 가정주부 등 상환능력이 상대적으로 낮은 취약계층의 이용 비중이 증가했다"며 "자영업 등으로 경제활동을 이어가는 60대가 여전히 많고, 남편 실직 등으로 급전이 필요한 가정주부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소득별로는 월 200만∼300만원 소득자가 27.3%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월 600만원 이상 고소득자는 13.1%를 차지했는데 재무구조가 취약한 사업자 등으로 추정됐다.

금감원은 지난해 말 기준 불법 사금융 이용잔액 규모를 7조1천억원으로 추산했다.

이는 지난해 말 가계 신용(1천535조원)의 0.46%에 해당하는 규모다. 2017년 말 기준 추정치(6조8천억원)와는 유사한 수준이었다.

불법 사금융의 평균 연이율은 26.1%로 2017년 말(26.7%)과 비슷했다. 최고 대출 금리는 60.0%에 이르렀다.

지난해 2월 연 27.9%에서 연 24%로 인하된 법정 최고금리를 초과한 이용 비중은 45%로 전년(50.3%)보다 감소했으나 여전히 높은 수준이었다.

단기·만기일시상환 대출이 절반(50%)을 차지했고, 상환에 어려움을 겪는 사금융 이용자는 44%였다.

자금 용도로는 가계 생활자금(39.8%), 사업자금(34.4%), 다른 대출금 상환(13.4%) 순으로 높았다.

kong7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