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1세대 '화장품 로드숍' 신화 조윤호 스킨푸드 전 대표 구속

송고시간2019-12-09 11:2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쇼핑몰 수익금 50억여원 가로챈 혐의로 고소당해

스킨푸드[촬영 홍기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스킨푸드[촬영 홍기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쇼핑몰 수익금 수십억 원을 가로챈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았던 조윤호 스킨푸드 전 대표가 구속됐다.

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은 지난달 28일 검찰이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배임) 등의 혐의로 청구한 조 전 대표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법원은 조 전 대표가 도주의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

앞서 스킨푸드 가맹점주와 협력업체 등으로 구성된 스킨푸드 채권자 단체는 조 전 대표가 자사 온라인 쇼핑몰 수익금 50억여원을 부당하게 챙겼다며 올해 1월 횡령·배임 등 혐의로 서울서부지검에 고소했다.

서울서부지검은 사건을 형사4부(부장검사 변필건)에 배당하고 조 전 대표의 범죄 혐의를 수사해왔다.

조 전 대표가 2004년 설립한 스킨푸드는 유동인구가 많은 곳을 중심으로 점포망을 구축하는 대표적인 화장품 로드숍 브랜드로 중국, 일본, 미국 등 해외 시장까지 진출하면서 'K뷰티' 열풍을 이끌기도 했다.

그러나 현지 투자 실패와 업계 경쟁 심화 등으로 결국 2018년 10월 회생절차를 밟게 됐고, 회생 신청 이후에도 회사 관리인 변경 및 가맹점과의 법적 분쟁 등의 어려움을 겪었다.

kc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