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3댓글페이지로 이동

경찰 "사망 수사관 통신영장 발부에도 휴대폰 기각은 자기모순"

송고시간2019-12-09 12:59

댓글3댓글페이지로 이동

"검찰과 휴대폰 저장 내용 공유하면 좋을 것…필요시 영장 재신청"

'검·경 갈등' 고조
'검·경 갈등' 고조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경찰은 숨진 채 발견된 검찰 수사관 A씨의 휴대전화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지만 검찰이 기각한 데 대해 "자기모순"이라고 비판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9일 기자간담회에서 "검찰이 변사자(A 수사관)의 휴대전화를 압수한 이후 경찰이 통신(통신사실 확인자료 요청) 영장을 신청했는데, 검찰이 이를 청구해 법원이 발부했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 관계자는 "(통신영장 발부는) 사망에 이른 동기를 파악하기 위해 강제수사가 필요하다는 사실의 상당성·필요성을 (검찰·법원이) 인정한 것으로 보인다"며 "동일 사유로 신청된 휴대전화 저장 내용에 대한 영장이 법원 판단 없이 검찰에서 불청구된 것은 자기모순으로, 납득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 2일 법원에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경찰이 보관 중이던 A 수사관의 휴대전화를 확보했다. 이에 경찰은 두 차례에 걸쳐 고인의 휴대전화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지만, 검찰은 "타살 혐의점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모두 기각했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은 변사 사건과 관련해 자살 교사 방조, 기타 강압적 상황을 포함한 범죄 혐의 여부를 판단해야 한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사망에 이른 경위를 파악해야 하는데, 휴대전화에 저장된 내용은 매우 핵심적인 증거"라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울산시장) 선거 방해와 관련한 부분은 검찰이 보면 되고, 변사와 관련한 부분은 우리가 참고하면 된다"며 "휴대전화에 저장된 내용은 사망 동기의 핵심 증거물일 수 있어서 정당한 절차로 (검찰과) 내용을 공유할 수 있는 방법을 찾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상대편(경찰)을 못 믿는다면 객관적으로 같이하면 되지 않느냐"며 "같이 보는 게 보다 객관적이고 공정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A 수사관의 휴대전화는 대검찰청 디지털 포렌식 센터에 맡겨졌으나 잠금장치가 걸려 있어 해제하는 데 애를 먹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암호를 해제하는 과정을 경찰이 검찰과 같이 해보는 것도 모양새는 나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압수수색 영장을 추가로 신청할지에 대해 "수사 진행에 따라 상당성과 필요성을 보강해서 필요하다면 재신청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ksw08@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