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울산시 2인자' 송병기 수사 장기화할까…관가 '뒤숭숭'

송고시간2019-12-09 14:5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미래 핵심사업 '7개 성장다리' 대부분 송 부시장 총괄…차질 우려

檢, '하명수사 의혹' 속도…송병기 곧 '피의자'로 소환 (CG)
檢, '하명수사 의혹' 속도…송병기 곧 '피의자'로 소환 (CG)

[연합뉴스TV 제공]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 최초 제보자로 파악된 울산시 실세이자 최고위직 간부인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검찰 수사 확대가 향후 울산시정 발전에 저해되지 않을까 공직사회가 불안해하고 있다.

특히, 송 부시장은 민선 7기 송철호 시장 지방정부에서 모든 핵심사업을 주도적으로 이끄는 만큼 이번 수사가 장기화할 경우 시정 차질이 불가피할 수 있다는 우려가 없지 않다.

또 일부 공무원은 송 시장까지 소환 조사를 받는 등 검찰 수사의 불똥이 튀고 확전하면 사태가 걷잡을 수 없어지고 울산시 이미지도 크게 타격을 받지 않을까 걱정한다.

송병기 집무실에서 압수물 들고 나오는 수사관
송병기 집무실에서 압수물 들고 나오는 수사관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서울중앙지검 수사관들이 6일 송병기 울산 부시장 집무실에서 압수수색한 후 압수물을 들고나오고 있다. 송 부시장은 이른바 '하명수사 의혹' 사건과 관련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을 청와대 행정관에게 처음 제공한 인물이다. 2019.12.6 canto@yna.co.kr

송 부시장이 맡은 업무에는 울산시가 역점적으로 추진하는 사업이 많다.

울산시는 지난해 연말 경제부시장이 맡는 사무를 기존 3개국에서 5개국으로 늘려 권한을 대폭 강화하는 행정기구 설치 조례 전부개정조례안을 만들었다.

이 조례를 제정해 경제부시장이 기존 일자리경제국과 교통건설국과 함께 문화관광체육국을 추가로 맡고, 새로 생기는 조직인 미래성장기반국과 혁신산업국을 모두 담당하도록 한 것이다.

이처럼 권한이 집중된 송 부시장은 울산시가 송철호 시장 부임 이후 내세우는 미래 핵심인 '7개 성장다리 사업' 대부분 총괄하고 있다.

7개 성장다리는 울산시가 미래 먹거리 발굴을 위해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7개 사업을 뜻한다.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 수소 경제 메카 도시, 동북아 오일·가스 허브, 원전해체산업, 백리대숲 품은 태화강 국가정원, 울산 첫 국립 산재전문 공공병원, 외곽순환도로와 도시철도망 사업 등이다.

송 부시장에 대한 검찰 수사가 확대되거나 장기화하면 이들 핵심 사업이 제속도를 내지 못하고 발목이 잡히지 않을까 하고 공무원들은 불안해 하고 있다.

이미 타당성 평가를 거쳐 정부가 기본사업계획을 짜고 있는 산재전문 공공병원 사업은 송 시장과 송 부시장이 청와대와 공약을 조율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까지 불거지는 상황이다.

울산 7개 성장다리 전략 성공 협약
울산 7개 성장다리 전략 성공 협약

2019년 9월 울산시청 상황실에서 울산세관, 한국은행 등 18개 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울산 7개 성장다리(7bridges) 전략 성공 추진을 위한 유관기관 업무 협약식이 열리고 있다. [울산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시 안팎에서는 "새 공약도 아니고 김기현 전 시장 시절부터 산재병원을 건립하겠다고 준비한 사업"이라며 "울산의 미래 성장동력이 될 주요 시정이 검찰 수사로 인해 정쟁 소용돌이에 휩쓸리지 않길 바랄 뿐"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또 공직사회에서는 "시정은 한 사람에 의해 좌지우지되는 것이 아니라 시스템으로 움직이기 때문에 당장 큰 차질은 없을 것"이라며 "검찰 수사는 차분하게 지켜보고 공직자는 자신의 자리를 지키며 더 열심히 일해야 할 시기"라는 여론도 있다.

하지만 송 시장도 검찰 수사 대상에 오를 것이라는 일부 언론 보도에 후폭풍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송 시장은 이에 대해 최근 간부회의에서 "펑펑 내리는 눈이 그칠 것"이라며 "불안해하지 말고 전 직원과 더불어 당당히 자기 맡은 일을 해달라"고 당부한 바 있다.

송 부시장은 송 시장 행정부 출범 이후 가장 높은 1급 상당 별정직인 경제부시장 자리에 올랐다.

그는 김 전 시장 시절 3급으로 퇴직했지만, 이후 송 시장 선거캠프에서 정책팀장을 맡으면서 핵심 역할을 했다.

이후 송 시장이 당선되자 1급 부시장으로 공무원이 오를 수 있는 가장 높은 자리에 올랐다.

한편 송 부시장은 6일과 7일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받은 뒤 9일 오전 시청에 출근했으나, 오후에는 조퇴하며 13일 금요일까지 닷새간 병가를 냈다.

울산시는 송 부시장의 이번 주 공식 주간 일정을 하나도 잡지 않았다.

you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