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116댓글페이지로 이동

전광훈 "하나님 까불면 죽어"…이번엔 '신성모독' 논란

송고시간2019-12-09 16:32

댓글116댓글페이지로 이동

지난 10월 청와대 앞 집회서 주장…"하나님이 문재인 폐기처분" 발언도

교계 내부서 거센 비판 나와…"이단 이상의 심각한 발언"

성조기와 태극기 흔드는 전광훈 목사
성조기와 태극기 흔드는 전광훈 목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그간 막말 논란의 중심에 섰던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목사가 청와대 앞 집회에서 교계에서는 신성 모독으로 볼 만한 문제의 발언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교계 안팎에서 그의 한기총 회장 퇴진 목소리가 커지는 가운데 그에 대한 사퇴 압박이 한층 거세질 것으로 전망된다.

9일 유튜브 채널인 '너알아TV'에 오른 '10월혁명 20일차-10월 22일 청와대앞 집회현장(저녁 예배)' 영상을 보면 전 목사는 당일 저녁 청와대 앞 도로에서 열린 집회에서 1시간반이 넘는 시간 연설을 했다.

그는 집회 참가자들 앞에서 "지금 대한민국은요, 문재인은 벌써 하느님이 폐기처분 했어요"라며 "대한민국은 누구 중심으로 돌아가는 것이냐. 전광훈 목사 중심으로 돌아가게 돼 있어. 기분 나빠도 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앞으로 점점 더합니다. 앞으로 10년 동안의 대한민국은 전광훈, 대한민국은 전광훈 목사 중심으로 돌아가게 돼 있다니까요"라고 공언했다.

그는 이런 주장의 근거로 "나에게 '기름 부음'이 임했기 때문"이라며 "나는 하나님 보좌(寶座)를 딱 잡고 살아. 하나님 꼼짝마. 하나님 까불면 나한테 죽어. 내가 이렇게 하나님하고 친하단 말이야. 친해"라고 했다.

개신교계에서 '기름 부음'이 임했다는 말은 '하나님의 종'으로 선택됐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진다.

교계 내부에서는 이날 전 목사가 한 발언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신성모독'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한 교계 관계자는 "전광훈의 발언은 신성모독이며 십계명 중 3계명인 '하나님의 이름을 망령되이 일컫지 말라'는 말씀에 정면으로 도전한 사탄적 표현'"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는 하나님 앞에 죄를 짓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교계 다른 관계자도 "'기독자유당이라는 자신의 정치적 목적을 위해 시국상황의 극단에 서서 기독교를 이용하는 것은 문제"라며 "하나님께 '까불면 죽어'라고 발언한 것이 진짜라면 이단 이상의 심각한 문제발언"이라고 지적했다.

전 목사는 지난 6월에는 공개 기자회견을 열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연내 대통령직 사퇴를 요구해 막말 논란의 중심에 섰다.

그는 2017년 대통령 선거 때는 교인들에게 특정 후보를 지지하는 단체 문자 메시지를 대량 발송한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확정받았다.

지난달에는 광화문에서 연 집회와 관련해 기부금품법·정치자금법 위반, 내란선동 혐의 등으로 고발당했으나 경찰 출석 요구에 불응했다.

eddi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