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13댓글페이지로 이동

한국당 의원들 움직인 김재원 한마디…"욕실에 노끈 넣어둬"

송고시간2019-12-09 16:39

댓글13댓글페이지로 이동

원내대표 경선서 2년전 수사받던 경험 털어놔…"내가 내편이 돼줘야"

발언하는 김재원
발언하는 김재원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자유한국당 김재원 신임 정책위의장이 9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2.9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이슬기 이동환 기자 = 자유한국당의 새 원내지도부를 선출한 9일 의원총회, 정책위의장 후보 정견발표 순서가 되자 김재원 의원이 입을 뗐다.

"2년 전 이맘때다. 제 딸이 수능시험을 치르는 날, 전 서울중앙지검에 불려가서 조사를 받았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 '적폐청산' 수사 대상에 올랐다. 그는 국가정보원 자금을 총선 여론조사에 쓴 혐의로 기소됐다. 1·2심 재판부는 그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김 의원은 "그 이후 수없이 이어지는 수사와 재판, 영혼이 탈탈 털리는 느낌이었다. 너무 힘들고 괴로워서 그냥 혼절 상태에 이르렀다"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노끈을 욕실에 넣어두고, 언제든지 죽을 때는 망설이지 않으려고 했다"고 털어놨다.

김 의원의 어조는 담담했다. 그러나 그의 말은 의총장에 앉은 한국당 의원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이들 중 60명은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으로 검찰 수사 대상에 올라 있다.

그는 말을 이어갔다. "투명 인간처럼 살면서 주위에 있는 식당에 들렀다가 낙서를 하나 발견했다. '내가 내 편이 되어주지 않는데 누가 내 편이 돼줄까'. 저는 그때 너무 자신을 학대하고 있었던 거다. 제가 제 편이 돼주지 않으니 아무도 제 편이 돼주지 않았다."

의총장은 조용해졌다. 전임 원내대표인 나경원 의원은 이 말을 들을 때 눈 주위가 붉어졌다.

김 의원은 "요즘 우리 당 쇄신, 혁신 말한다. 우리가 반성한다면서 우리에게 회초리를 든다. 그런데 우리가 우리 편을 들지 않고 회초리를 드니까, 국민들은 우리 스스로 서로에게 매질하는 거로 본다"고 했다.

두뇌 회전이 비상한 김 의원은 당내 대표적인 '전략통'이다.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를 할 때 상대방이 혀를 내두를 정도였다. 당시 이완구 원내대표는 기자들에게 '네다바이(남 등치는 지능범) 김'이라고 농담 섞어 소개했다. 협상에 능수능란했다는 의미다.

한 한국당 의원은 "오늘 정견발표 때 김 의원의 고백은 그에 대한 호불호를 떠나 동료 의원들의 심금을 울렸다. 진정성이 느껴졌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번에 정책위의장 후보로 심재철 원내대표 후보와 함께 '러닝메이트'로 나섰다. '심·금(沈·金)조'는 1차 투표에서 39표로 1위를 했고, 결선 투표에서 52표로 선출됐다.

의총 입장하는 심재철 김재원
의총 입장하는 심재철 김재원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자유한국당 심재철 신임 원내대표(오른쪽)와 김재원 정책위의장이 9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입장하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9.12.9 zjin@yna.co.kr

zhe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