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7댓글페이지로 이동

박항서의 베트남 축구, 60년 만에 첫 SEA 게임 금메달 사냥

송고시간2019-12-10 05:00

댓글7댓글페이지로 이동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이 10일 동남아시아(SEA) 게임 60년 역사상 첫 금메달 사냥에 나선다.

박항서호는 이날 오후 8시(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 리살 기념 경기장에서 시작되는 SEA 게임 축구 결승전에서 인도네시아와 우승을 다툰다.

박항서호가 이번에 우승하면 1959년 시작한 SEA 게임 축구 60년 역사상 처음으로 베트남이 금메달을 목에 걸게 된다. 첫 대회 때 월남(South Vietnam)이 우승컵을 들어 올린 바 있지만, 베트남이 통일되기 전 남쪽 대표팀이 이룬 성과여서 의미가 다르다.

베트남 현지 언론은 월남의 우승을 아예 언급하지 않는다.

베트남 축구 대표팀은 아세안축구연맹(AFF)이 주최하는 '동남아의 월드컵' 스즈키컵에서 수차례 우승한 바 있지만, 유독 동남아 국가들의 자존심이 걸린 SEA 게임에서는 맥을 못 춰 우승에 목말라 있다.

이번에 베트남이 SEA 게임 결승에 오른 것도 2009년 이후 10년 만이다.

박 감독이 2017년 10월 베트남 성인 축구 대표팀(A대표팀)과 U-23 대표팀 사령탑을 맡은 뒤 2년여간 치른 수많은 축구 경기에서 한 차례도 다른 동남아 국가 대표팀에게 무릎을 꿇지 않았기 때문에 베트남 축구 팬들의 기대감은 그 어느 때보다 크다.

박 감독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사랑하는 베트남에서 일하는 축구 대표팀 감독으로서 베트남 국민의 지지와 사랑을 많이 받았다"면서 "결승에서 성공시켜야 한다는 책임감을 느낀다"고 우승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이에 따라 베트남 현지에서는 대규모 거리 응원이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일부 민간기업은 이날 업무를 빨리 끝내고 종업원들이 함께하는 단체 응원을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장에서 직접 경기를 관람하며 박항서호를 응원하려는 축구 팬들도 많아 베트남항공은 이날 오전 마닐라로 가는 여객기 6편을 증편하기도 했다.

지난 8일 SEA 게임 여자 축구에서 2연패를 달성한 베트남 여자 축구 대표팀도 경기장을 찾아 박항서호를 응원하기로 했다.

이날 경기를 중계하는 베트남 국영방송 VTV의 광고료가 대폭 올랐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박항서호, 조1위로 동남아게임 준결승 진출…"우승이 보인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베트남 축구대표팀 박항서 감독 (PG)
베트남 축구대표팀 박항서 감독 (PG)

[정연주, 이태호 제작] 일러스트

youngky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